‘몰몬교’ 방송인 로버트 할리 필로폰 투약 혐의 인정… 커피, 술도 안 마셔야 하는데?
‘몰몬교’ 방송인 로버트 할리 필로폰 투약 혐의 인정… 커피, 술도 안 마셔야 하는데?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4.09 0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방송인 하일(미국명 로버트 할리)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8일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따르면 로버트 할리는 이날 오후 4시 10분께 자택에서 체포됐다. 최근 인터넷으로 구매한 필로폰을 자택에서 투약한 혐의다. 

경찰 조사에서 할리는 자신의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할리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한편, 로버트 할리는 미국 변호사 자격 소지자이자 ‘몰몬교’로 알려진 예수그리스도후기성도교회 신자다. 해당 종교에서는 커피, 술 등 중독에 이를 수 있는 모든 것을 금한다고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