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매리 “술 시중 강요하고 성추행” 학계·정계·재계 인사 폭로 예고… 누구?
이매리 “술 시중 강요하고 성추행” 학계·정계·재계 인사 폭로 예고… 누구?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3.26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매리 [사진출처= 이매리 페이스북 캡처]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카타르에 거주 중인 배우 겸 방송인 이매리씨가 과거 자신에게 술 시중과 부당한 일을 강요하고 성추행을 한 국내 학계·정계·재계 인사들을 귀국해 폭로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씨와 함께 기자회견을 준비 중인 시민단체 정의연대 관계자는 26일 “이매리가 술 시중을 강요받고 성적인 추행을 여러 차례 당해 지난 7년 동안 혼자 외롭게 문제를 제기하며 싸워왔다”고 밝혔다. 

이씨는 앞서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의 게시글을 통해 대학원 시절 학계·정계·재계 인사에게 술시중과 일련의 부당한 일을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이 글을 “장자연 사건 수사 연장 지지를 응원합니다”라고 시작했다. 

지금은 삭제돼 존재하지 않는 이 게시글에서 이씨는 모 대학 교수 A씨, 방송인 출신 정치인 B씨, 대기업 임원 C씨를 가해자로 지목하며 실명을 언급했다. 해당 게시글에서 이씨는 “내 불이익에 대해 침묵을 강요 압박했고 술시중을 들라했죠. 그리고 부모님 임종까지 모독했죠. 상 치르고 온 사람에게 한 마디 위로 없이 오히려 너가 돈 없고 티비도 안 나오면 여기 xxx에게 잘해야지 웃으면서 말했던 당신 악마의 미소를 잊을 수 없습니다”라고 적었다. 

한편, 이씨는 1994년 MBC 공채 MC 3기로 데뷔했으며 드라마 ‘아내의 반란’ ‘인순이는 예쁘다’ ‘내조의 여왕’ 등에 출연했다. 과거 이씨는 SBS 드라마 ‘신기생뎐’ 제작진의 갑질을 폭로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