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눈 깜짝할 사이 서른셋』
[신간] 『눈 깜짝할 사이 서른셋』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3.2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서른세 살 영오는 사 년 전 폐암으로 어머니를, 뒤이어 예닐곱 번 만난 아버지마저 잃는다. 아버지가 남긴 것은 월세 보증금과 밥솥 하나, 그 안에 담긴 수첩이 전부. 이 소설은 그 수첩에 적힌 세 사람을 찾아나서며 시작한다. "200그램쯤의 무게만 겨우 버티는 조그만 플라스틱 고리" 같아 힘겨운 삶을 사는 그녀가 아버지 수첩 속 인물을 자의 반 타의 반 찾아 나서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기적과 감동을 담았다. '눈 깜짝할 사이'에 서른을 넘긴, 타인과의 관계가 힘에 부치는 그녀 앞에 나타나는 절반쯤 부족한 사람들과 함께 나머지 절반을 찾아가는 '생계밀착형 감동 소설'이다. 


■ 눈 깜짝할 사이 서른셋
하유지 지음 | 다산책방 펴냄│312쪽│13,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