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한국 아마존 글로벌셀링, ‘아마존 셀러맞춤형 특화프로그램’ 운영
KOTRA·한국 아마존 글로벌셀링, ‘아마존 셀러맞춤형 특화프로그램’ 운영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9.03.1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KOTRA]
[사진제공=KOTRA]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KOTRA(사장 권평오)가 히트상품 발굴 및 소비재 수출 확대를 위해 한국 아마존 글로벌셀링과 공동으로 스타트업, 소비재 중소기업 등 550개사 대상 ‘아마존 셀러맞춤형 특화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아마존은 제품 홍보 및 판매 극대화를 위한 제품 상세페이지 제작 방법 및 아마존 내 마케팅 툴 활용 방법에 대해 교육을 진행하고, 모든 교육 참가 기업에게 아마존 매니저를 배정해 맞춤형 컨설팅도 제공한다.

KOTRA는 교육 후 아마존에 입점한 기업을 선별해 약 150개 사를 대상으로 마케팅 및 FBA물류 비용을 지원하며, 올해부터는 KOTRA 해외조직망의 지원도 추가한다. 해외 직접 판매를 본격적인 수출로 연결하기 위해 실리콘밸리무역관에서 미국 현지 아마존 전문 벤더와 함께 소비자 리뷰 획득 극대화를 위한 교육을 진행한 후, 현지 주요 유통망 수출을 지원한다.

양 사는 사회적경제기업과 지방소재 기업의 해외진출 기회 확대를 위한 특별 프로그램도 진행하며, 해당 기업들이 온라인 해외 판매에 익숙하지 않은 점을 고려해, 국내 아마존 마케팅 전문가를 배정해 밀착 지원할 예정이다.

KOTRA는 2018년 아마존과 함께 총 144만 달러(16억 1000만 원)의 수출을 지원했다. 유망품목 입점기업 30개 사를 집중 지원해 누적판매액 90만 달러(10억 원)를 달성했다. 스타트업 전용 프로그램인 ‘로켓스타트’를 통해 아마존에 입점한 기업은 112개 사로, 작년 연간 총 판매 금액은 54만 달러(6억 1000만 원)에 달한다.

김두영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아마존과 같은 글로벌 오픈마켓을 통해 우리 기업은 미국 시장에서 즉각적인 판매에 성공할 수 있고, 그 실적을 B2B(기업-기업) 거래의 레퍼런스로 활용할 수 있어 우리 기업의 미국시장 진출에 효과적”이라며 “KOTRA는 우리 소비재 기업이 아마존 파워셀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교육 및 마케팅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KOTRA는 오는 22일까지 ‘아마존 셀러맞춤형 특화프로그램’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접수는 KOTRA 홈페이지에 있는 공고문 ‘셀러맞춤형 특화프로그램’을 참조해 KOTRA 소비재전자상거래실 하면 된다.

‘아마존 셀러맞춤형 특화프로그램’의 일환인 스타트업 전용 프로그램 ‘로켓스타트’는 아마존 활용 방법부터 무역실무까지 아마존을 통한 해외진출 방법을 총망라한 교육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에 관심 있는 기업은 KOTRA 스타트업지원팀으로 문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