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엔 아이세움, ‘살아남기 TV’ 채널 개설… 버추얼 유튜버 ‘지오’ ‘피피’ 공개
㈜미래엔 아이세움, ‘살아남기 TV’ 채널 개설… 버추얼 유튜버 ‘지오’ ‘피피’ 공개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3.1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주)미래엔]
[사진제공=(주)미래엔]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대표 김영진)의 아동출판브랜드 '아이세움'이 국내 출판업계 최초로 버추얼 유튜버 ‘지오’ ‘피피’를 공개하고 ‘살아남기 TV’를 론칭한다.

‘지오’와 ‘피피’는 전세계 2,500만부 판매 기록을 세운 학습만화 시리즈 베스트셀러 『살아남기』의 주인공으로, 도서 캐릭터가 버추얼 유튜버로 나서는 것은 국내 출판업계 최초다. ‘브이튜버(V-tuber)’라고도 불리는 버추얼 유튜버는 컴퓨터 그래픽으로 제작된 가상 캐릭터에 모션과 목소리를 더한 사이버 캐릭터를 말한다. 일본에서는 일찌감치 게임업계에서 ‘키즈나 아이’ (구독자 200만명), ‘카구나 루야’ (구독자 79만명) 등이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국내에서도 지난 해부터 사이버 가수 아담이 유튜브 채널을 열고, 에픽세븐 게임의 ‘세아’가 등장하는 등 버추얼 유튜버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살아남기 TV’ 채널에서는 버추얼 유튜버 ‘지오’와 ‘피피’의 재난 속 모험을 통해 과학 원리를 배우는 『살아남기』 학습만화 시리즈를 동영상 콘텐츠로 확인할 수 있다. 미세먼지, 이상기후, 에너지 위기, 화재, 비행기 사고 등 자연재해, 생활 위험, 미래 가상 사회에 이르기까지 각양각색의 극한 상황에서 살아남는 서바이벌 과학 상식을 에피소드로 구성한다.

‘살아남기 TV’ 역시 일반 유튜브 채널처럼 유튜버와 구독자 간 대화도 가능하다. 고민 상담, 질문, 살아남기 리뷰 및 아이디어 공유 등 ‘지오∙피피’가 직접 구독자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인터랙티브 콘텐츠도 구성될 계획이다.

미래엔 아이세움은 18일, 책 속 주인공 ‘지오’와 ‘피피’가 버추얼 유튜버로 탄생되는 과정을 담은 티저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채널 론칭을 기념해 ‘살아남기 4행시’ 이벤트도 진행된다. 3월 18일부터 4월 16일까지 ‘살아남기 TV’ 채널 구독 및 알림 받기 설정 후, 이벤트 영상에 댓글로 4행시를 남기면, 베스트 댓글을 선정해 문화 상품권과 신간 도서 등 다양한 선물을 증정한다.

㈜미래엔 출판사업본부의 만화콘텐츠개발팀 박소영 팀장은 “초등학생 장래희망 5위에 유튜버가 꼽힐 정도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책 속에서 보던 ‘지오’와 ‘피피’가 유튜버로 살아남기를 직접 시도함으로써, 어린이들 사이에서 국내 최초의 버추얼 키즈 크리에이터 아이돌이 되길 기대한다”며 “미래엔은 이미 출판업계 최초의 웹드라마 성과로 기반을 다진 만큼,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에 맞는 ‘콘텐츠 리더’로 도약하기 위해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계속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