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이희진 부모 살해 용의자 검거… "돈 문제로 범행"
청담동 이희진 부모 살해 용의자 검거… "돈 문제로 범행"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3.18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구속기소된 이희진씨. [사진출처=연합뉴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불법 주식거래 및 투자혐의로 구속된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 부모가 살해된 채 발견됐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씨의 아버지는 지난 16일 오후 6시께 평택의 한 창고에서, 어머니 B씨는 안양 자택에서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 A씨 가족 등이 "며칠째 연락이 안 된다"며 실종신고를 하면서 수색에 나선 경찰은 2시간여만에 이들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두 사람의 시신에서 외상을 발견, 살해사건으로 간주하고 수사를 벌여 이튿날인 17일 유력한 용의자 1명을 검거했다. 또 공범으로 추정되는 3명의 행방을 쫓고 있다. 

체포된 용의자는 이씨 부모와 돈 문제로 범행을 벌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B씨 모두 안양 자택에서 살해된 후 A씨만 평택 창고로 옮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창고는 용의자 중 한명이 임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B씨가 지난달 25~26일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일시 확인을 위해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이희진씨는 앞서 주식 전문가로 활약하며 큰 돈을 손에 쥐었고 이를 바탕으로 청담동 고급 주택이나 고가 수입차 등의 사진을 SNS에 올려 재력을 과시하며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렸다. 다만 불법 주식거래 혐의로 기소되면서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원을 선고받아 복역 중이다. 

한편, 주식불법 거래 혐의로 구속된 이씨는 벌금 낼 돈이 없다고 버텨 일당 1,800만원짜리 황제 노역을 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