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환묵의 3분 지식] 이기적으로 선택하면 언제나 유리할까?
[조환묵의 3분 지식] 이기적으로 선택하면 언제나 유리할까?
  • 조환묵 작가
  • 승인 2019.03.12 11: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죄수의 딜레마와 생존 경쟁

[독서신문] 게임 이론이란 한 사람의 행위가 다른 사람의 행위에 영향을 미치는 전략적 상황에서 의사 결정이 어떻게 이뤄지는지를 연구하는 이론이다. 대표적인 것으로 '죄수의 딜레마'(Prisoner's Dilemma)가 있다. 이는 두 사람의 이익이 상반되는 상황에서 각자의 이기적 선택이 두 사람 모두에게 더 나쁜 결과로 나타날 수 있다는 이론이다.

예를 들면 이렇다. 두 명의 공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이 범행을 자백하지 않기로 한 약속을 끝까지 지키면 둘 다 가장 약한 처벌인 1년 징역을 살면 된다. 그러나 한 쪽이 먼저 자백하면 자백한 쪽은 무죄로 풀려나는 반면, 다른 한쪽은 10년 징역에 처한다. 양쪽 다 자백하면 모두 징역 5년이다. 가장 좋은 선택은 둘 다 침묵을 지켜 징역 1년만 살고 나오는 것이다.

<사진출처=『직장인의 3분 지식』>

하지만 실제로는 그렇게 되지 않는다. 이런 상태에서는 항상 배신 전략(자백)을 선택하기 때문이다. 결국 자기만 침묵을 지키면 혼자서 중벌을 받게 될까 봐 두 명 모두 자백해 징역 5년을 살게 된다. 이렇듯 죄수의 딜레마는 각자 최선의 선택을 하지만, 결국 둘 다 손해를 보고 마는 상황을 일컫는 이론이다. 

죄수의 딜레마는 미국 군사전략 분야의 싱크탱크인 랜드연구소가 1950년에 고안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과 소련의 군비 경쟁이 심각하던 당시의 상황을 반영한 모델이었다. 이 모델에서 설명하고 있는 것처럼 결국 미국과 소련은 끝없는 군비 경쟁으로 치닫고 말았다. 

죄수의 딜레마는 이제 경제, 사회, 심리, 법, 제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등장하고 있다. 예컨대 입찰업체 간 가격 경쟁을 유도하는 최저입찰제나, 입찰업체 간 사전 합의로 입찰가격을 올리는 담합 행위는 죄수의 딜레마를 이용한 것이다. 

한편 기업이 서로 짜고 가격이나 생산량을 조정하는 불공정 담합을 깨기 위해 죄수의 딜레마를 역이용하기도 한다. 바로 리니언시(Leniency, 관용·자비) 제도, 즉 자진신고자 감면제도다. 이는 담합 행위를 자진 신고하거나 정부 조사에 협조하는 경우, 과징금을 면제 또는 감면해 주는 제도다. 먼저 담합 행위에 대한 증거를 제시한 업체는 과징금을 100% 면제해 주고 두 번째 업체는 50%를 감면해 준다. 이 경우에 담합 기업은 죄수의 딜레마에 빠지게 된다. 물론 서로 비밀을 지키며 협력하면 담합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 하지만 신뢰가 무너질 조짐이 보이면 먼저 등을 돌리는 쪽이 유리하게 된다. 

국내 이동통신회사 간에 신규가입자를 늘리기 위한 보조금 지급 경쟁이나 엄청난 광고물량 공세 역시 죄수의 딜레마를 잘 드러낸다. 과도한 출혈 경쟁으로 이익은 줄고, 가입자 유치는 제자리걸음인데도 이를 중단하지 못하는 이유는 뒤로 물러서는 순간에 경쟁 통신사로 가입자가 대량으로 빠져나갈 것을 염려하기 때문이다. 어느 한 회사가 가입자를 1명 늘리면 다른 회사의 가입자가 1명 줄어드는 이른바 ‘제로섬 게임'(Zero-sum Game)에 빠지는 것이다. 

그런데 이동통신 3사가 서로 이용요금을 담합하다가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된 적이 있다. 사별로 3개월씩 광고와 마케팅 제한 조치를 당했다. 신규가입자를 늘리지 못하게 한 것이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증권시장에서 이동통신 3사의 주가가 올랐다. 수백억 원의 마케팅 비용이 줄어들어 오히려 회사의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봤기 때문이다. 

죄수의 딜레마에 빠진 이동통신사들은 서로 광고를 자제하고 보조금을 줄이면 이익이 늘어날 텐데도 경쟁회사를 의식해 막대한 돈을 쏟아붓는다. ‘시장점유율을 높일 것인가?, 수익을 개선할 것인가?’ 회사 차원에서는 참으로 선택하기 어려운 문제다. 

(출처: 『직장인 3분 지식』)

 

■ 작가 소개

조환묵
(주)투비파트너즈 HR컨설턴트 & 헤드헌터. 삼성전자 전략기획실, IT 벤처기업 창업, 외식프랜차이즈 등 다양한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실용적이고 누구나 이해하기 쉬운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는 『당신만 몰랐던 식당 성공의 비밀』과 『직장인 3분 지식』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드리 2019-03-13 10:20:41
항상 흥미롭게 읽고 있습니다. 역설적으로 딜레마란 참으로 인간적인거 같기도 하지만 선의와 장기적 판단력이 더 요구되는 시절이기도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