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인스타그램에 은퇴 선언… 띄어쓰기無, 비판 댓글은 지운다? [공식입장]
승리 인스타그램에 은퇴 선언… 띄어쓰기無, 비판 댓글은 지운다? [공식입장]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3.11 18:49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승리 인스타그램 캡처]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마약과 경찰유착,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11일 오후 5시경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연예계 은퇴 의사를 밝혔다. 

승리는 “제가 이 시점에서 연예계를 은퇴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라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습니다. 수사 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쌓인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한 달 반 동안 국민들로부터 질타받고 미움받고 지금 국내 모든 수사기관들이 저를 조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 역적으로까지 몰리는 상황인데 저 하나 살자고 주변 모두에게 피해주는 일은 도저히 제 스스로가 용납이 안됩니다”라고 밝혔다. 

일부 네티즌들은 띄어쓰기가 제대로 되지 않았으며 “역적으로 몰리는 상황”이라는 표현을 쓴 승리의 사과문을 보고 “성의 없다”는 식의 비판하는 댓글을 게재하고 있다. 한편 승리의 인스타그램에 달린 일부 댓글들을 누군가 삭제하고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일부 팬들은 ‘빅뱅’의 완전체로서의 복귀가 어려움을 한탄하고 있다.    

<승리 SNS 입장 전문>

승리입니다. 

제가 이 시점에서 연예계를 은퇴를하는것이 좋을거 같습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습니다. 수사 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쌓인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한 달반 동안 국민들로부터 질타받고, 미움받고, 지금 국내 모든 수사기관들이 저를 조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역적으로까지 몰리는 상황인데 저 하나 살자고 주변 모두에게 피해주는 일은 도저히 제 스스로가 용납이 안됩니다.

지난 10여 년간 많은 사랑을 베풀어준 국내외 많은 팬분들께 모든 진심을 다해 감사드리며 와이지와 빅뱅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저는 여기까지인거 같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그동안 모든 분들께 감사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victory=die 2019-03-11 19:25:37
결론은 지가 잘못한거 은퇴하고 군대가는걸로 덮겠다는 의도로 보이는데?

동굴 2019-03-11 19:36:54
연예계 은퇴가 아니라 지구계 은퇴 하면 안됨? 걍 사라져..

like yg 2019-03-11 20:16:50
수고했다는 말을 전한다. 걸어온 연예계 발자국은 그 자체로 역사가 되었다. 너와 빅뱅으로 폭발하여 온 세상의 마음에 아름다운 음악을 뿌리고, 웃고 울며 떠들던 너의 그 천진하면서도 타고난 당돌함이 그리울거야. 다시 온다는 말을 믿고 싶지 않지만 언제라도 우리곁으로 살며시 그리고 아무렇지 않게 다가와서 아무렇지 않듯 노래부르고 춤을 쳐 줘. 그레 주겠니. 빈 자리를 감당하기엔 십 년의 사랑과 십 년의 발자국이 우리 가슴에 너무 큰 빅뱅으로 감추어 질 수 없을거야. 수고했다 승리야. 인생이란게 뭐 하나의 상실이 큰 상실이 아니라 또 다른 기회도 되더라. 마음 먹기에 따라 남은 청춘은 가보지 않았던 또 다른 삶이 니 마음속에 빅뱅으로 멋지게 터질거야 잘될 거야 인생 뭐 시간이 지나면 너의 빈 자리 그리울거야.

배민기 브라우니 2019-03-11 19:38:09
검은보조 승리 진짜 자쯩나 검은보조야 장애인 복지관에서 잘먹고 잘살아 민기브라우니 떨려 떠나고싶다 한국싫어 ㅠ.ㅠ

스테이스트롱오빠 2019-03-11 20:50:35
외국 똘빡 빠순이년들이 존나빠는데 이새끼 글 삭제했더라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동혁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권동혁 070-4699-7165 kdh@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