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입찰 광고 ‘슈퍼리스트’ 폐지 "개방형 광고로 대체"
배달의민족, 입찰 광고 ‘슈퍼리스트’ 폐지 "개방형 광고로 대체"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9.03.07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주)우아한형제들이 입찰 경쟁을 통해 낙찰자와 가격이 결정되는 앱 내 최상단 광고 상품 슈퍼리스트를 4월 30일부로 폐지하고, 5월부터는 경쟁 없이 원하는 업주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고 노출 기회가 균등하게 주어지는 ‘개방형’ 광고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오래 전부터 다양한 자영업자 의견을 청해 듣고 입찰 광고에 대한 개선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해 왔다”며 “최근 상생 협약을 맺은 한국외식업중앙회와의 협의를 거쳐, 내부적으로 고심한 끝에 슈퍼리스트를 전면 폐지하는 쪽으로 최종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리서치앤리서치가 최근 우아한형제들의 의뢰로 전국의 배달앱 이용 음식점 업주 5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과반수가 입찰 광고의 폐지를 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찰 광고가 ‘필요치 않다’는 의견은 51.4%로 ‘필요하다’는 의견(21.6%)의 2배가 넘었다.

한국외식업중앙회에서는 ‘입찰 광고 폐지까지도 전향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고 이에 우아한형제들은 내부 고심 끝에 결단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현재 배달의민족 전체 매출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주 수익원인 슈퍼리스트는 2016년 출시 후 약 3년 만에 사라지게 됐다.

5월부터는 최상단 3개 광고 자리(슬롯)에 ‘오픈리스트’(가칭)라는 이름의 새로운 광고를 운영하며, 배달의민족은 해당 상품의 경우 별도의 경쟁 없이 누구나 최상단 광고 노출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했다. 신청 업소가 3곳을 초과할 경우 ‘롤링’ 방식으로 보여 준다. 오픈리스트 슬롯 수는 추후 지역별 수요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오픈리스트 광고 비용은 ‘입찰’이나 ‘월 정액’이 아니라 해당 광고를 통해 음식점 매출이 일어났을 때만 부과되도록 하는 방식(CPS)으로, 포털 사이트,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반적 형태다. 업주는 실제 광고를 통해 얻게 된 매출에 대해서만 정률의 비용을 내게 된다.

리서치앤리서치 조사에서 업주들은 입찰 광고가 이같은 방식으로 바뀔 경우 창출된 매출의 7.27% 정도를 ‘적정 가격’으로 희망했다. 배달의민족은 최상단 광고 효과를 고려하되, 업주 기대 수준과 한국외식업중앙회 의견을 고려해 오픈리스트의 광고비를 총 음식 주문 금액의 6.8%로 책정했다.

5월 1일 오픈리스트 출시 이후에도 기존의 월 정액 광고 상품 ‘울트라콜’은 그대로 유지된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광고주는 각 음식점 상황에 맞게 울트라콜이나 오픈리스트 중 하나만 선택적으로 이용해도 되고, 더 많은 매출 효과를 위해 때에 따라 둘 모두를 병행해 활용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업계 첫 입찰 광고 폐지에 따라 업주의 비용 절감은 물론, 음식점 간 경쟁 완화, 대형·중소형 업소 간 기회 균형 등 긍정적 효과가 예상된다"며 "매출 효과에 따른 합리적 과금 방식이 업계 전반에 확산되면서 배달앱 서비스가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근 영세업자를 중심으로 카드결제 수수료를 인하하고, 온라인 신용카드 매출도 세액공제에 포함되도록 하는 등 중소상인을 위한 여러 정책을 펼치고 있는 배달의민족은 다음 달부터는 음식 판매액 정산 주기도 현재 ‘주 단위’에서 ‘일 단위’로 대폭 단축해 매일 입금되도록 할 계획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기업으로서 일정한 매출 하락을 감수하면서까지 내린 입찰 광고 폐지 결정이 다수 음식점 업주들의 이익 증대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배달의민족은 외식업 자영업자 분들께 더 큰 가치를 전해 드리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