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던 빅뱅 승리, 카톡 폭로에 사면초가… '마약·뇌물+성접대' 의혹
잘 나가던 빅뱅 승리, 카톡 폭로에 사면초가… '마약·뇌물+성접대' 의혹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2.27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승리 인스타그램]
[사진출처=승리 인스타그램]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사업가로 변모해 활약하던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각종 논란에 휘말리면서 궁지에 몰렸다. 

26일에는 승리가 '성접대 의혹'에 휘말렸다. 이날 SBSfunE는 지난 2015년 12월 승리와 그가 설립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와 직원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카카오톡 내용에는 승리가 "(투자자가) 원하는대로 다 해줘"라며 "여자는 잘 주는 애들로 (준비해줘)"라고 말하자 김모씨(직원으로 추정)가 "부르고 있는데 주겠나 싶다. 일단 싼마이(삼류) 부르는 중"이라고 답했다. 이에 유 대표는 "지금 창녀들을 준비하고 있으니까… 호텔방까지 잘 갈 수 있게 처리해"라고 덧붙였다. 

카톡 내용이 공개되자 승리가 속해있는 YG엔터테인먼트는 "본인 확인 결과, 해당 기사는 조작된 문자메시지로 구성됐으며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유리홀딩스 측 역시 "카톡 내용은 사실 무근이며 승리와 회사에 앙심을 품고 있는 누군가가 허위로 조작된 카톡 내용을 제보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텐아시아에 따르면 SBSfunE 측은 "보도된 메시지를 조작 및 편집할 이유가 없다. 심각하게 저질적인 일부 표현을 순화한 것 외에 조작, 편집은 절대 없으며 모두 사실"이라며 "향후 수사기관에서 수사 요청을 원할 때는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혀 향후 공방을 예고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해당 의혹을 두고 내사에 착수한 상태다.

한편, 클럽 '버닝썬'의 사내이사였던 승리는 앞서 불거진 버닝썬에 이뤄졌다고 지목된 성폭행·마약 유통, 경찰 유착 의혹으로 따가운 시선을 받고 있다. 경찰과의 유착 의혹에 광역수사대가 내사에 착수했고, 이 과정에서 전직 경찰관 강모씨가 버닝썬 이문호 대표로부터 돈을 받아 현직 경찰관들에게 배포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이 대표의 마약 혐의도 사업가로서 승리의 입지를 더욱 좁게 만든다. 앞서 버닝썬에서 마약이 유통됐다는 의혹에 이문호 버닝썬 대표는 "클럽에서 마약이 유통된 적이 없다"며 "자신을 포함한 지인 중 그 누구도 마약을 하지 않는다"고 부인했지만, 최근 이뤄진 경찰 조사에서 이 대표의 모발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되면서 거짓말이 탄로났기 때문이다. 

앞서 제기된 버닝썬 VIP룸에서의 성폭행 의혹은 VIP룸에서 촬영된 동영상이 공개되고, 이 대표 역시 "(동영상이) 버닝썬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인정하면서 일정 부분 사실로 드러났다. 이어 마약, 성접대 의혹도 정황 증거가 속속 드러나면서 새로운 전개를 맞고 있다. 이와 관련해 27일 YG패밀리 측은 "빠른시일 내에 경찰에 출석해 마약 검사를 포함한 조사에 응하겠다"면서도 "허위사실로 밝혀질 경우 고소·고발을 통한 모든 법적 대응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