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 아티스트 라운지’, 21일부터 개최... 감동·매력·위안의 음악 비타민 선사
‘예술의전당 아티스트 라운지’, 21일부터 개최... 감동·매력·위안의 음악 비타민 선사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2.2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예술의전당]
[사진제공=예술의전당]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봄을 기대하는 마음으로 움츠러든 마음에 시원한 기지개가 돼줄 음악 비탄민이 관객을 찾는다.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은 오는 27일 오후 8시 IBK챔버홀에서 2019년 ‘아티스트 라운지’ 시즌 6의 2월 공연으로 카운터테너 이희상과 피아니스트 송영민의 연주회를 개최한다.

‘아티스트 라운지’ 2월 공연의 주제는 ‘더 카운터테너’다. 카운터테너의 세계를 관객에게 전할 이번 공연은 경이롭고 호소력 짙은 음색으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카운터테너 이희상과 피아니스트 송영민이 무대에 오른다.

카운터테너는 가성으로 소프라노의 음역을 노래하는 남성 성악가인데, 이번 공연은 노래 감상과 더불어 카운터테너의 역사와 특징에 대한 설명이 곁들여져 총체적인 이해를 도모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지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폐막식 무대를 빛내며 전 세계 21억여 명의 관객에게 감미롭고 아름다운 선율을 들려주었던 이희상의 목소리를 IBK챔버홀에서 더욱 가깝게 감상할 수 있는 기회다.

연주곡 또한 카운터테너가 활발히 활동한 르네상스, 바로크 시대의 음악과 고전주의 시대를 지나 최근 재조명을 받는 현대음악까지 폭넓게 아우른다. 영국의 작곡가 헨리 퍼셀의 바로크 오페라, 존 다울런드의 가곡부터 미국 현대음악의 거장 조지 거슈윈의 오페라와 뮤지컬 삽입곡까지 풍성하게 꾸며질 예정이다.

JTBC 드라마 ‘밀회’ 오리지널 피아니스트로 주목받은 송영민이 이날 연주에 함께해 음악회를 더욱 풍성히 꾸민다. 피아니스트 송영민은 ‘밀회’를 비롯해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등에서 오리지널 피아니스트로 참여했고, 최인아책방 콘서트를 공동기획하고 애플리케이션 스튜디오콘서트 등을 성황리에 진행하며 공연기획자와 연주자를 겸하며 온·오프라인을 통해 대중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 환상의 호흡으로 빚어내는 두 연주자의 매력 넘치는 연주가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