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산역 취객 '포옹' 제압의 감동… 당시 상황은?
당산역 취객 '포옹' 제압의 감동… 당시 상황은?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2.2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유튜브 캡처]
[사진출처=유튜브 캡처]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지난해 11월 유튜브에 올랐던 당산역 취객 난동 제압 영상이 뒤늦게 주목을 받고 있다.

영상에는 당산역에서 취객이 두명의 경찰관과 실랑이하고 있는 장면이 담겼다. 50대로 추정되는 해당 남성은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며 주위를 향해 "(동영상) 찍어요 찍어"라고 외치며 경찰과 실랑이를 벌였다. 남성을 제지시키면서 증거영상을 촬영하는 경찰의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이어 남성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경찰은 "공무집행 방해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고 경고하는 상황에 이르렀고, 그때 근처에 앉아있던 한 청년이 남성에게 다가가 등을 토닥였고 남성은 "UCC에 알려줘"라며 기세를 수그러뜨렸다. 

영상을 본 누리꾼은 "위로와 공감으로 제압하는 건 죽어도 생각 못했다" "포옹을 생각했다는 것에 박수를 보낸다" "아저씨가 언제 땅에 꽂힐까만 기다렸던 내 자신이 한심하고 뒷통수를 세게 맞은 느낌이다" "제압이라길래 폭력적인걸 내심 기대한 내가 낯뜨거워지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막말과 갑질, 공분을 사는 행동이 주요 뉴스로 전해지는 요즘, 공감과 포옹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한 청년의 기지가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한 누리꾼은 "삶이 너무 힘겹다보면 멘탈유지가 어려울 때가 있음. 그걸 알고 다독여주는 이가 있다는게 정말 고맙고 대단한 일"이라고 청년을 치켜세웠다. 해당 유튜브 동영상에는 "저분도 얼마나 힘들고 스트레스가 쌓였으면 술먹고 저럴까" 등 남성의 심정을 이해하려는 듯한 댓글이 줄을 이었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지면서 재조명 받는 것으로 여겨지며, 19일 오후 조회수 50만을 넘겼고, 20일 오전 9시 기준으로 61만건을 넘어서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