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방경제협력위원회·KOTRA·한국무역협회, '한국 투자자의 날' 개최
북방경제협력위원회·KOTRA·한국무역협회, '한국 투자자의 날' 개최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9.02.14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줄 왼쪽 4번째부터 7번째까지) 권평오 KOTRA 사장,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겸 극동관구 대통령 전권대표 등 주요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KOTRA]
(앞줄 왼쪽 4번째부터 7번째까지) 권평오 KOTRA 사장,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겸 극동관구 대통령 전권대표 등 주요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KOTRA]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권구훈), KOTRA(사장 권평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가 러시아 극동투자수출지원청과 공동으로 지난 12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한국 투자자의 날'을 한국에서 처음으로 개최했다.

올해 3번째인 한국 투자자의 날은 양국 기업의 극동지역 비즈니스 협력 확대를 위해 2017년 9월 동방경제포럼 당시 KOTRA와 러시아 극동투자수출지원청이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개최됐다. 러시아의 극동담당 부총리가 매년 참석하고 있으며, 한국에서의 개최는 이번이 최초다.(1, 2차는 러시아에서 개최)

양 국 정부는 수교 30주년이 되고 한러 서비스·투자 FTA 협상 완료를 목표로 하는 2020년까지 교역액 300억 달러 달성(2018년 248억 달러)을 목표로 하는 등 경제협력을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다. 특히 러시아는 극동지역 개발을 위해 우리 기업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9월 동방경제포럼에서 제시한 9개 다리(나인 브릿지) 분야 중 조선·항만·농업·수산·의료 등 제조업을 포함, 국내 기업들이 참여 중인 프로젝트 관련 애로사항을 부총리가 직접 관리하며 양국 경제협력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겸 극동관구 대통령 전권대표는 이번에 특히 "블라디보스톡 내 국제의료특구 지정을 통해 외국 의료진 진료 및 외국산 의료장비 인증문제 해결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면서 "경쟁력 있는 한국 의료기관의 극동러시아 진출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트루트네프 부총리는 이날 오전 오후에 걸쳐 직접 한국 기업들과 면담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개별 면담과 비즈니스 다이알로그로 이뤄진 이번 행사에 현대건설, 롯데상사, 부산대병원, 동화기업 등 우리 주요 대기업, 중소중견기업 및 기관 30여개가 참석해 다양한 진출방안을 모색했다. 베르쿠트(BERKUT; 항만개발·운영), 페스코(FESCO; 물류·운송), 로세티(ROSSETI; 전력발전·배전) 등 한국과의 협력의지가 강한 러시아 유력기업도 대거 참석했다.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은 "극동 러시아를 기점으로 북방 경제권에 에너지·화학·토목 프로젝트 진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호석 부산대병원(원장 이창훈) 부원장은 "극동러시아 진출의 가장 큰 걸림돌인 의료특구가 조속히 지정된다면, 부산대병원의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의료 시스템 및 힘찬병원과의 협업 방안 등을 모색하여 현지 진출 타당성 등을 면밀히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다른 참가기업인 롯데상사의 이충익 대표이사는 "작년 연해주 지역에서 인수한 영농법인을 통해 생산하는 대두, 옥수수를 기반으로 다양한 농업 분야에 투자를 통하여 종합 영농 기업으로 거듭나고자 한다"며 "극동지역의 광활한 영토를 바탕으로 미래 식량자원 확보 및 개발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러시아는 세계은행이 발표한 기업환경평가에서 2010년 세계 124위에서 2018년 31위로 무려 93계단이나 상승하는 등 기업환경개선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면서 "러시아의 극동 담당 부총리가 우리 기업에게 적극 지원을 약속한 만큼, 우리 기업들도 다양한 기회가 있는 극동지역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