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희 앓는 루푸스병 “원인불명, 완치불가?”… 셀레나 고메즈도 투병
최준희 앓는 루푸스병 “원인불명, 완치불가?”… 셀레나 고메즈도 투병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2.1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레나 고메즈 [사진출처= 연합뉴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배우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자가면역질환인 ‘루프스병’을 앓고 있다고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고백했다.

최준희는 영상에서 “최근 두 달 동안 루프스병이라는 병에 걸려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난치병이고, 자가면역 질환이다. 아무것도 아닌 거 같아도, 막상 걸리면 사람을 미쳐돌아버리게 한다.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고 밝혔다. 

최준희는 루프스병 증상에 대해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다닐 수가 없었다. 다리에 물이 차 무거워서 휠체어를 타고 다녔다. 체중이 1~2주 만에 10kg이 늘었다. 피부병 걸린 사람마냥 홍반이 생기고 피부가 떨어져 나간다”고 설명했다. 

루프스병의 정확한 명칭은 ‘전신성 홍반성 루푸스’이며 주로 젊은 나이에 발병한다. 외부로부터 인체를 보호하는 면역계가 오히려 인체를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이다. 발병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으며, 완치 방법도 아직 없다고 알려져 있다. 

팝스타 셀레나 고메즈 또한 올해 초 루푸스병 고백으로 화제가 됐다. 고메즈는 루푸스병에 대해 “투병 당시 심각성을 알지 못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삶과 죽음의 경계선까지 다녀왔다”고 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