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성폭행 영상 속 상황은?… "우리 클럽 맞는 것 같다. VIP룸 폐쇄할 것"
버닝썬 성폭행 영상 속 상황은?… "우리 클럽 맞는 것 같다. VIP룸 폐쇄할 것"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2.08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사진출처=연합뉴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직원의 폭행, 경찰과의 유착 의혹의 중심에 선 클럽 버닝썬의 이문호 대표가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성관계 동영상이 해당 클럽 VIP룸 화장실에서 촬영됐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8일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이문호 대표는 "최근 인터넷상에 떠돌아다니는 동영상을 본 적이 있다. (동영상 속 장소는) 우리 클럽이 맞는 것 같다"며 "논란이 된 VIP룸을 폐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손님이 와서 촬영하고 유포한 것 같은데 어떤 경위로 벌어진 일인지는 전혀 알지 못한다"며 "주말 기준으로 수천명이 다녀가는데 일일이 휴대전화를 검사할 수도 없는 노릇 아니냐"고 토로했다. 

해당 동영상은 한달여 전부터 온라인상에서 유포되고 있으며, 영상 속 모습은 붉은 톤의 실내 조명에, 화장실 칸막이가 2m가량으로 낮은 버닝썬 VIP룸 화장실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남녀가 성행위를 하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동영상에는 '여성에게 마약을 먹인 뒤 찍은 것'이란 설명도 첨부된 것으로 전해졌다. 화면 구도로 볼때 제3자가 촬영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이 대표는 버닝썬 내부에서 마약 흡입이 이뤄졌다는 의혹을 제기한 전 직원들에 대해서는 엄중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이른바 물뽕 의혹을 제기한 전 직원 2명을 우선 고소할 예정"이라고 <아시아 경제>에 전했다. 

성관계 동영상 유출과 관련해 경찰은 8일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해 11월 24일 김모씨와 클럽 가드(보안요원) 간 폭행 사건과 아울러 이와 관련한 클럽과 경찰의 유착의혹, (클럽 내부에서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마약·성폭행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다. 경찰은 버닝썬으로부터 제출받은 CCTV 자료와 임직원의 금융거래 기록을 확보해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