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 귀성길 정체 “오후 3시에서 4시 절정, 밤 11시 해소”
고속도로 교통상황, 귀성길 정체 “오후 3시에서 4시 절정, 밤 11시 해소”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2.03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한국도로공사 캡처]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설 연휴 두 번째 날인 3일 전국의 고속도로는 귀성길을 중심으로 아침부터 정체가 시작돼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3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아침 6시부터 귀성길 정체가 시작돼 정체가 조금씩 증가하고 있다”며 “가장 정체될 것으로 예상되는 시간은 오후 3시부터 4시까지”라고 말했다. 그는 “4시 이후부터는 정체가 감소 추세일 것으로 보이며 밤 10시부터 11시 사이 정체가 해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전 11시 40분 현재 정체가 심한 구간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천안나들목~천안분기점 6.6km, 목천나들목~천안휴게소 6.6km, 천안휴게소~옥천하이패스나들목 14.7km 구간과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 서평택분기점~서평택나들목 6.9km, 서평택나들목~행담도휴게소 10km, 서산나들목~서산휴게소 8.1km 구간, 천안논산고속도로 남풍세나들목~정안나들목 12.2km, 남공주나들목~탄천휴게소 12.8km, 영동고속도로 신길분기점~마성나들목 8.2km 구간이다.

낮 12시 서울요금소 기준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6시간 20분 ▲서울~대전 2시간 40분 ▲서울~대구 3시간 50분 ▲서울~강릉 3시간 50분 ▲서울~목포 5시간 ▲서울~광주 5시간 ▲서울~울산 4시간 30분 등이다.

한편, 이날 서울로 향하는 귀경길 교통은 평소 일요일보다 원활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