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미세먼지 많아지면, 실내 액티비티 북적"
여기어때 "미세먼지 많아지면, 실내 액티비티 북적"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9.01.29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여기어때]
[사진제공=여기어때]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종합숙박·액티비티 앱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대표 황재웅)의 조사 결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때마다 나들이 인파가 실내 액티비티 시설(방탈출 카페 등 실내 체험시설, 원데이 클래스, 투어/관람 등 상품)에 많이 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어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매주 주말(금요일~일요일)의 미세먼지와 실내 액티비티 티켓 판매량의 상관계수는 0.83을 기록하며 미세먼지와 실내 액티비티 수요 사이에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말 특수가 반영된 12월 마지막주는 집계에서 제외했다.

상관계수는 두 변수의 연관성을 보여주는 측도로, 1에 가까울수록 움직임이 비슷하며, 반대로, -1에 가까우면 두 변수는 역으로 움직이는 것으로, 0일 때는 서로 상관이 없다고 본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숨 쉬기 힘든 탁한 외부를 피해, 방탈출 카페나 클래스 등 이색 활동을 즐기는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수도권에 새해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지난 1월 2주차 주말의 실내 액티비티 상품 판매는 한달 전(2018년 12월 7~9일) 대비 63%가 급증했다. 12월 2주차 주말은 미세먼지가 평균 '좋음' 수준(서울 중구 덕수궁길 기준)이었다.

이후 미세먼지 농도가 소폭 낮아진 1월 3주차의 실내 액티비티 티켓 판매는 전주보다 약 8.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12월 둘째주 주말보다 50% 많았지만, 대기질 개선으로 실내 액티비티에 대한 선호가 다소 줄어든 것으로 해석된다"며 "건강을 염려할 정도로 짙은 농도의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탁한 공기에 실내에서 이색 데이트를 즐기며 주말을 보내는 사용자가 늘었다"고 해석했다.

한편, 여기어때는 클래스 상품을 15%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다양한 실내 아쿠아리움, 스파 기획전을 마련해 합리적인 가격에 상품을 판매하는 등 실내 액티비티 수요 증가에 따른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