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중소상공인 지원 대출 상품 출시…KEB하나은행과 제휴
배달의민족, 중소상공인 지원 대출 상품 출시…KEB하나은행과 제휴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9.01.2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우아한형제들]
[사진제공=우아한형제들]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주)우아한형제들이 KEB하나은행과 제휴를 통해 연 0.5%의 우대 금리 혜택이 적용된 간편대출 상품 '이지페이론'을 선보였다.

음식업종에 종사하는 중소상공인을 위한 업소 운영자금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출시된 이번 상품은 배달의민족 광고주라면 누구나 대상이 되며 직접 은행을 방문하거나 별도의 모바일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배달의민족 사장님사이트에서 신청할 수 있다.

대출 신청을 위해서는 신용카드를 보유하고 있어야 하며, 원리금분할상환 방식 또는 마이너스 통장 대출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최고 한도는 300만 원으로 상환은 최장 3년까지 가능하며, 배달의민족 광고주를 위한 이번 상품은 상품의 기존 금리에 연 0.5%가 추가 감면된 최저 3.891%의 금리로 이용할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과 KEB하나은행 측은 단기 운용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음식업 중소상공인의 현금 흐름 개선에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모바일 간편대출 상품이 일정하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음식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 분들로부터 단기 자금 융통에 어려움이 많다는 말씀을 많이 들어왔다"면서 "배달앱과 금융사 간 제휴를 통해 탄생한 최초의 소상공인 전용 소액 대출 상품이 음식점 사장님들께 작으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상품은 배달의민족과 KEB하나은행이 함께 소상공인 지원 방안을 모색하던 과정에서 마련된 것이지만 상품 운영은 전적으로 KEB하나은행에서 맡는다"며 "배달의민족은 이를 통해 얻는 금전적 수익이 전혀 없으니 이 점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