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성폭행 피해 고백… 14일 항소심 병합은 안 돼
심석희 성폭행 피해 고백… 14일 항소심 병합은 안 돼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1.09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사실이 8일 새롭게 확인됐다.

심 선수는 지난달 17일 조재범 전 코치의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당일 경찰에 성폭행 피해와 관련한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출한 고소장에는 심 선수가 2014년 여름부터 조 전 코치에게 상습적인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2014년 당시 심 선수는 미성년자였다.

심 선수는 그동안 밝히지 않았던 성폭행 관련 사실을 알린 것에 대해 더 있을지 모를 피해자들도 용기를 내서 당당히 말할 수 있기 바란다고 변호인을 통해 밝혔다.

폭행 가해자 조 전 코치는 2011년부터 지난해 1월까지 심 선수를 포함해 4명의 선수를 폭행한 혐의로 지난해 1월 기소됐으며, 지난해 91심에서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받아 법정 구속된 상태다. 심 선수를 제외한 피해자 3명은 조 전 코치 측과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심 선수 성폭행 혐의는 수사 초기단계이기 때문에 오는 14일 조 전 코치에 대한 항소심 재판에서는 병합돼 다뤄지지 않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