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대의 석학 이어령 교수, 암 선고 고백… “유언 같은 책 완성하고 싶다”
이 시대의 석학 이어령 교수, 암 선고 고백… “유언 같은 책 완성하고 싶다”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1.07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이어령(86) 이화여대 명예석좌교수가 지난 3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암에 걸린 사실을 최초로 밝혔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어령 교수는 “내가 병을 가진 걸 정식으로, 제대로 이야기하는 건 오늘이 처음”이라며 “의사가 내게 ‘암입니다’라고 했을 때 ‘철렁’하는 느낌은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죽음의 바탕이 있기에 생을 그릴 수가 있다”며 “의사의 통보는 오히려 내게 남은 시간이 한정돼 있음을 일깨워 줬다”고 덧붙이며 인터뷰의 상당 부분을 죽음에 관해 담담하게 이야기하는 데 할애했다.

이어령 교수는 인터뷰에서 “무엇을 남기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인간이 죽기 직전에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은 유언”이라며 “나의 유산이라면 땅이나 돈이 아니다. 머리와 가슴에 묻어두었던 생각이다. 내게 남은 시간 동안 유언 같은 책을 완성하고 싶다”고 말했다. 

평론가 겸 소설가, 언론인, 수필가인 이어령 교수는 1970년 창간한 <독서신문>의 초대 편집위원 중 한 명으로, 저서로는 『디지로그』, 『지성에서 영성으로』, 『딸에게 보내는 굿나잇 키스』, 『언어로 세운 집』, 『뜻으로 읽는 한국어 사전』, 『짧은 이야기, 긴 생각』 등이 있다. 1990년 1월에서 1991년 12월까지 대한민국 제1대 문화부 장관을 역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