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인터넷신문인의 밤' 시상식 성료
'2018 인터넷신문인의 밤' 시상식 성료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8.12.13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언론 5대 단체 중 하나인 한국인터넷신문협회(회장 이근영 프레시안 대표)가 12일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2018 인터넷신문인의 밤' 시상식을 개최했다.

인신협 산하 i-어워드위원회 주관으로 진행되는 '2018 인터넷신문인의 밤'에는 각 분야에서 올해 두드러진 활동을 해온 인물에게 주는 '인물상'과 인터넷신문 발전에 기여한 '공로상'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이근영 인신협 회장 [사진제공=한국인터넷신문협회]
이근영 인신협 회장 [사진제공=한국인터넷신문협회]

이근영 인신협 회장은 환영사에서 "올해는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새해를 열고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있었으며 미투 운동으로 우리 사회의 잘못된 성문화가 드러났고 BTS(방탄소년단)가 한류열풍으로 전 세계를 흔들었다"면서 "그 모든 일들 한 가운데 인터넷 언론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협회 회원사가 100여 개로 늘어나고 오늘과 같은 행사를 치를 수 있다는 것이 그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2018년에 다져 놓은 기반 위에서 황금 돼지의 해인 내년에도 인터넷언론 생태계와 회원사의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사진제공=한국인터넷신문협회]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사진제공=한국인터넷신문협회]

시상식에 참석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축사에서 과거 인터넷신문사 회장을 역임한 경력을 언급하면서 "인터넷신문은 공간과 시간을 넘어 무궁무진하게 갈 수 있다"면서 "세상은 틀림없이 종이신문은 존재하겠지만 새로운 매체가 열릴 것이며 다양한 시도들이 이루어지기에 인터넷신문의 고생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정식 i-어워드위원회 위원장 [사진제공=한국인터넷신문협회]
최정식 i-어워드위원회 위원장 [사진제공=한국인터넷신문협회]

축사에 이어서는 시상식이 진행됐다. 인신협은 앞서 인물상 수상자로 ▲정치부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경제·기업 부문 최양하 ㈜한샘 회장 ▲시민·사회·사회공헌 부문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 ▲문화·예술·체육부문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 등 총 4인과 공로상 수상자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안민석 위원장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대표 ▲김정기 한양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등 총 4인을 수상자로 발표했다.

(왼쪽부터) 이근영 한국인터넷신문협회 회장, 이진형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운영총괄(방시혁 대표 대리수상), 김현목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 보좌관(대리수상), 김성영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국회의원 보좌관(대리수상),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 이주영 한샘 상무(최양하 회장 대리수상), 김정기 한양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최정식 i-어워드위원회 위원장 [사진제공=한국인터넷신문협회]
(왼쪽부터) 이근영 한국인터넷신문협회 회장, 이진형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운영총괄(방시혁 대표 대리수상), 김현목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 보좌관(대리수상), 김성영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국회의원 보좌관(대리수상),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 이주영 한샘 상무(최양하 회장 대리수상), 김정기 한양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최정식 i-어워드위원회 위원장 [사진제공=한국인터넷신문협회]

진행된 시상식에서 공로상을 받은 여민수 카카오 대표는 "카카오는 다음과 카카오톡 검색을 통해 뉴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인신협 회원사 분들의 노고에 힘입어 좋은 기사들이 이용자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플랫폼 차원에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함께 공로상을 수상한 김정기 한양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우리 사회에서 미디어와 저널리즘이 수행하는 의미는 기관·기구·정책 어떤 것과 비교해도 큰 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공부해서 인터넷신문의 발전에 조그마한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물상 경제·기업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최양하 한샘 회장은 "하루 일과의 시작과 마무리를 인터넷신문으로 한다"며 "인터넷신문의 신속성과 영향력이 커진 부분에 대해 인터넷신문 대표들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함과 동시에 인신협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한샘도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민·사회·사회공헌 부문 수상자인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 협의회 상임대표는 "사회의 변화에 소외된 미투운동에 참여한 피해자들이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는데 함께 하고 있다"면서 "미투 피해자들이 끝까지 말할 수 있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인터넷신문 언론인들이 많이 지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화·예술·체육부문 수상자인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는 "인물상 수상자로 선정해준 인신협 관계자에 감사드린다"며 "다가오는 2019년에도 음악과 아티스트를 통해 사람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준다는 미션에 맞게 전 세계 음악팬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