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열한 살 미영』
[신간] 『열한 살 미영』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8.12.1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3년 미영이의 눈으로 본 서울 변두리의 모습은 어땠을까. 당시 미영이는 초등학생이 아니라 국민학생이었다. 교문에는 멸공이라는 단어가 적혀있다. 방과 후엔 학교나 동네에서 뛰어놀았는데 요즘같이 스마트폰이 없어 고무줄놀이, 말뚝박기, 구슬치기 등을 친구들과 함께했다. 오후 6시에는 사이렌이 울리고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해야 했다. 겨울에는 집마다 배추 200포기 김장은 예삿일이었다. 이 책은 각종 언론사와 국가기록원으로부터 모은 80년대 사진들로 풍부하다. 어른들은 추억을, 아이들은 새로움을 느낄 수 있겠다.

열한 살 미영
푸른하늘 은하수 지음나는책 펴냄8017,0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