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3년간 호텔 등 예약 누적 1천5백만건 돌파
여기어때, 3년간 호텔 등 예약 누적 1천5백만건 돌파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8.11.2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여기어때]
[사진제공=여기어때]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종합숙박·액티비티 예약서비스 여기어때(대표 심명섭)는 국내 숙소 '예약' 건수가 예약 서비스를 시작한 2015년 12월 이후 34개월만에 1,500만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여기어때의 서비스를 출시 이후 호텔은 물론, 중소형호텔과 풀빌라, 펜션 등 숙박시설, 그리고 워터파크, 스키장, 테파공원 등 다양한 액티비티 예약이 가능한 종합숙박·액티비티 앱으로 확장하면서 거래가 크게 증가했다.

연 예약 누적 거래는 2015년에 3만 건에서, 2016년 300만 건으로 급증했고, 2017년에는 900만으로 늘었다. 이후 지난 3월 1,000만 건 돌파 후, 최근(4~10월) 7개월 만에 500만 건이 넘는 국내 숙소 예약이 이뤄졌다. 회사는 “올해는 10월까지 600만건의 객실을 연결해, 지난 1년 치 규모를 이미 달성했다”며 “5초에 한 개씩 숙소를 판매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어때는 “휴가 시기가 계절 상관없이 전 시즌으로 확대되고, 액티비티 상품과의 교차 판매, VIP 제도인 ‘엘리트’ 시행 후 반복 구매가 증가한 덕”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어때는 지난 여름부터 액티비티 상품을 내놓고, 상품 종류 관계없이 5회 예약시 ‘엘리트’ 등급으로 승격하는 제도를 시행 중이다. 엘리트 고객에게는 숙박 상품을 10% 추가 할인하는 혜택을 제공하면서, 플랫폼에서 반복구매하는 사용자가 급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외에 여기어때는 ‘숙소 인식개선을 위한 혁신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소비자 만족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최저가 보상제’와 ‘전액환불 보장제’, ‘리얼리뷰’ 등 13개의 프로젝트를 통해 사용자 편의를 제고하고 있으며, 최근 출시한 ‘안심예약제’는 오버부킹 문제 해소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여기어때는 “제휴점을 확대하고 신사업을 진행하면서, 앱 사용자를 월 280만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라며 “차별화된 숙소, 액티비티 예약 채널로서, 고객 만족 극대화를 위해 혁신을 거듭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