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 후원회, 5,400만원 쾌척… "음지에 문화햇살 비출 것"
예술의전당 후원회, 5,400만원 쾌척… "음지에 문화햇살 비출 것"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8.11.22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예술의전당]
[사진제공=예술의전당]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예술의전당 후원회가 문화소외계층 공연관람을 지원하기 위해 후원금 5,400만원을 예술의전당에 전달했다. 기부 전달식은 22일 오후 2시 예술의전당에서 치러졌다. 

후원금은 평소 문화예술을 접하기 힘들었던 문화소외계층에 공연 관람 기회를 제공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예술의전당 측은 기획연극 '인형의 집'과 '어둠상자'를 비롯해 내년 초까지 다양한 예술행사에 1,000여 명의 관객을 초청할 예정이다. 초청대상은 사회복지단체 등과 협의해 선정할 계획이다. 

고학찬 사장은“예술의전당이 그동안 문화소외층을 초청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는데, 후원회의 도움으로 연말에 특별한 기회를 마련하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서병기 후원회장은 “매년 예술의전당을 돕고자 후원금을 모아 제공해 왔지만, 어려운 분들이 공연을 볼 수 있도록 돕는 것에 뜻을 모은 것은 처음이어서 더욱 뜻 깊다”며 “예술의전당이 만드는 문화햇살이 추운 음지를 비추는 것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고 화답했다. 

예술의전당 후원회는 1997년 4월 자발적으로 결성된 국내 최초 예술기관 후원회다. 현재 250여 명이 활동하고 있으며 매년 후원금을 모금해 예술의전당에 기부하고 있다. 지금까지 예술의전당에 후원한 금액은 78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