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 '서예명적 법첩' 15권 완간… 국보·보물급 서체 복원
예술의전당, '서예명적 법첩' 15권 완간… 국보·보물급 서체 복원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8.11.06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예술의전당]
[사진제공=예술의전당]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예술의전당은 태광그룹 세화예술문화재단과 손잡고 우리나라 국보, 보물급 서체를 복원해 『서예명적 법첩(法帖)』 15권을 완간했다고 6일 밝혔다. 

10월에 완성된 이번 법첩 제작은 2013년 문화재청 후원으로 양 기관이 체결한 ‘한국서예 국보급 법첩(法帖) 발간사업 협약’을 바탕으로 진행된 4년여 활동의 결실이다. 한국 서예의 우수성을 알리고 우리 서예의 위상을 한층 더 높이자는 취지로 시작된 본 사업은, 광개토대왕비부터 추사에 이르는 국보급 서예 유물을 시대, 인물별로 복원해 개별 출간함으로써 국내 서예를 집대성하는 최초의 작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예술의전당 고학찬 사장은 “중국과 일본에서는 이미 20세기 초반부터 자국의 서예 유물을 법첩으로 제작하는 작업을 시작한 반면, 우리나라는 국보급 서예 유물조차 정리해놓은 법첩이 전무하다”며 “이번 법첩 발간을 통해 한국 미술의 근간이 되는 서예의 위상을 바로세우고 한국 예술의 미래 방향을 제시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화예술문화재단 측은 “이번 발간사업을 통해 한국 서예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국내외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법첩은 옛 사람들의 유명한 필적을 익히거나 감상할 목적으로 만든 책을 뜻한다. 이번에 발간한 법첩 15권은 주요 국공립 도서관에 무료로 배포되며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에서 개별 구입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