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종 황제의 굴욕 사진을 탈환하라'… 예술의전당, 연극 '어둠상자' 개막
'고종 황제의 굴욕 사진을 탈환하라'… 예술의전당, 연극 '어둠상자' 개막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8.10.31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예술의전당]
[사진제공=예술의전당]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예술의전당은 개관 30주년을 기념해 기획연극 '어둠상자'를 선보인다. 공연은 오는 11월 7일부터 12월 2일까지 자유소극장 무대에서 펼쳐진다. 

이강백 작가가 쓰고, 이수인이 연출을 맡은 '어둠상자'는 고종의 마지막 어진(御眞)을 찍은 황실 사진가 집안이 4대에 걸쳐 그 사진을 되찾기 위해 펼치는 108년간의 이야기다. 이강백 작가는 뉴욕박물관에서 발견된 고종 사진의 사진사 이름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자신이 선물한 사진이 애처롭고 둔감한 모습으로 조롱받으며 쓸모없는 취급을 받자 반드시 사진을 되찾으라는 고종의 명령을 4막, 옴니버스극으로 꾸며 소개한다. 이번 작품을 통해 예술의전당은 1998년 '이강백 연극제' 이후 20년 만에 작가와 재회한다. 우화와 풍자를 뒤섞어 시대와 사회를 해석해 내는 특유의 작품 스타일로 '알레고리의 작가'라는 평을 듣는 이강백 작가의 개성이 이번 작품에서는 어떻게 표출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수인 연출은 언어, 소리, 음악을 활용해 신체의 연극을 추구하는 특유의 스타일로 포스트모던 연극의 선구적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2016년 이강백 작가의 '심청'을 초연하며 시작된 무대 인연이 이번 '어둠상자'를 맞아 어떻게 꽃 피게 될지 연극계의 기대가 뜨겁다. 고학찬 사장은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으로 구한말 역사에 관심이 높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모멸당한 민족의 경험을 극복하는 희망의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입장권은 2~5만 원이며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콜센터, 인터파크 등에서 예매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