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중고도서 5,000원 이상 사면 2,000원권 상품권 증정
인터파크, 중고도서 5,000원 이상 사면 2,000원권 상품권 증정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8.10.24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인터파크]
[사진제공= 인터파크]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인터파크에서 5,000원 이상 중고도서를 구매하면 도서상품권 2,000원권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인터파크는 중고도서 5,000원 이상 주문 시 배송비를 2,000원권 도서상품권으로 돌려주는 중고도서 배송비 페이백이벤트를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늘어나는 중고도서 수요에 맞춰 독자들이 배송비 부담 없이 책을 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터파크 도서2팀 신호영 팀장은 그동안 중고도서는 정가보다 저렴하게 살 수 있지만 배송비를 더하면 노출된 가격보다 금액이 상승하고, 여러 권 주문 시 업체마다 지급해야 하는 경우도 있었다이번에 인터파크가 업계 최초로 진행하는 만큼 독자들의 부담은 덜고 독서의 즐거움은 더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도서상품권은 도서 배송 후 구매자가 구매확정을 한 날을 기준으로 그다음 주 수요일에 일괄 지급된다. 해당 상품권은 인터파크에서 국내외 도서 및 해외주문 원서, eBook, 음반, DVD 구매 시 사용 가능하며, 최대 3개 업체에서 총 6,000원어치의 상품권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인터파크는 이번 이벤트를 통해 배송비를 돌려받은 고객 중 500명을 추첨해 ‘I-포인트’ 1,000점을 증정한다. 해당 포인트는 인터파크에서 도서 구매뿐만 아니라 쇼핑, 여행·항공권 예약, 공연·영화 예매에도 사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