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위, 강덕봉 초대展… '정지된 일상'
갤러리 위, 강덕봉 초대展… '정지된 일상'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8.09.2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속도의 시대에 질주하는 일상의 순간을 조형으로 표현하는 강덕봉 작가 초대전 '정지된 일상'이 오는 10월 4일부터 11월 2일까지 청담동 갤러리위에서 개최된다.

강덕봉 작가는 등 떠밀리듯 빠르게 전개되는 현 시대의 흐름 속에서 삶의 속도, 그리고 속도에 대한 내성으로 더 빠른 속도를 욕망하는 순환을 순간적으로 포착해 작품에 담았다. 스쳐 지나가며 찰나의 잔상을 포착해 자신만의 독창적인 방법으로 조합했다.
 
작품의 소재인 속이 빈 원통 형태의 PVC 파이프는 '잔상의 다발'을, 그라데이션 된 색채는 흩날리는 듯한 '시간의 농도'를 매우 효과적으로 표현해 보는 이들에게 시간의 율동과 그 추이에 대한 감각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이번 초대전은 강덕봉 작가의 신작들로 구성되며, 작품을 입체적으로 감상 할 수 있도록 갤러리 1, 2관에 전시된다. 정지돼 있지만 속도감이 생생히 느껴지는 일상의 순간순간을 따라가며 일상의 출발과 도착 사이 무심히 흘려 보낸 과정들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를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