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최옥정, 암 투병 중 별세… 생전 작품은?
소설가 최옥정, 암 투병 중 별세… 생전 작품은?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8.09.1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소설가 최옥정씨가 13일 오전 6시 30분 사망했다. 향년 54세. 투병 중인 대장암이 사망 원인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1964년 전북 익산에서 태어나 건국대 영문과, 연세대 국제대학원에서 공부한 후 영어교사를 하던 30대 시절부터 소설을 쓰기 시작해 2001년 소설 『기억의 집』으로 등단했다. 

이후 소설『식물의 내부』, 『스물다섯 개의 포옹』, 『늙은 여자를 만났다』등을 출간했고 특히 책『위대한 개츠비』번역본을 내놓으면서 주목을 받았다. 

최근에는 죽음을 사색하는 내용의 소설 『고독 공포를 줄여주는 전기의자』를 선보이기도 했다. 

빈소는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5일 오전 9시이다. 유족으로는 남편 이명우씨와 1남 1녀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