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소설 ‘82년생 김지영’ 영화화… 영화도 책만큼 인기?
인기 소설 ‘82년생 김지영’ 영화화… 영화도 책만큼 인기?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8.09.12 17:5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페미니즘 돌풍을 일으켜온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영화로 만들어진다.

영화사 ‘봄바람’은 12일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내년 상반기에 본격적으로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출은 김도영 감독이, 주연은 인기 배우 정유미가 맡는다.

김도영 감독의 필모그래피는 영화감독으로서보다 배우로서 활동이 돋보인다. 2000년 영화 ‘집’에서 주연을 맡은 것을 시작으로 배우 설경구·문소리 주연의 ‘오아시스’, 조승우 주연의 ‘말아톤’, 유아인 주연의 ‘완득이’ 등 다양한 영화에 출연했다. 감독으로서는 영화 ‘자유연기’로 2018년 제20회 ‘정동진 독립영화제’ 땡그랑동전상을, 2014년 제1회 ‘DMC 단편영화페스티벌’ 관객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2016년 10월에 출간된 『82년생 김지영』은 ‘미투 운동’을 필두로 한 여러 페미니즘 운동에 불씨를 붙인 소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00만부 가까이 팔렸다고 알려졌으며, 올해 상반기에만(1월부터 7월까지) 영풍문고, 교보문고, 인터파크 월별 베스트셀러 10위권에 각각 6회씩, 예스24에서 4회 오를 정도로 여전히 인기 있는 책이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이 영화화되는 것에 반대하는 일부 네티즌들은 영화가 촬영되기도 전에 배우 정유미의 욕을 하거나 영화의 평점을 낮게 주는 등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가리 2018-09-13 09:52:45
86년생 김현수(계속). 영장 와서 군대 입대했다가 폭발사고로 오른손가락 세개 날아감. 의가사 제대 후 가세가 기울어서 학비 충당할 목적으로 알바자리 구하려는데 남자라서 과외 같은 몸 안쓰는 일은 잘 안구해짐. 결국 막노동행. 새벽같이 일어나서 일하고 퇴근하는데 퇴근 길에 어떤 여자가 엉덩이 움켜쥐었다고 성추행 신고. 엉덩이 움켜쥘 손가락도 없다고 항변했지만 여성의 진술이 일관성 있으므로 유죄. 징역살고 나와서 인생 한탄하다 자살. 끝.
82년생 김지영 따위 소설 누가 못쓰냐 ㅋㅋㅋ

노가리 2018-09-13 09:50:05
기사댓글 퍼옴. 86년생 김현수. 1986년 서울에서 밑에 여동생 하나 있는 장남으로 태어남. 어려서부터 남자는 여자를 지켜줘야 된다고 부모한테 귀에 딱지 앉도록 들음. 중딩때 여자 애들은 쏙 빼고 교과서를 옮기고 무거운 책상을 옮기고 남자애들만 당번 정해서 급식우유 들고 계단 오르다 넘어져서 정강이뼈 나감. 고딩 때 수련회 가서 남자애들만 기합 받다가 일사병으로 실려감. 어케 공부는 잘해서 인서울 생명공학과 입학함. 의료계 종사하고 싶어서 공부했는데 여대 약전 의전 때문에 성적은 그네들 보다 좋았지만 의전 약전 입성 실패.(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