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인태 별세, 아내 백수련 “심성이 고왔던 사람”
배우 김인태 별세, 아내 백수련 “심성이 고왔던 사람”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8.09.12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배우 백수련의 남편이자 다양한 작품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쳤던 원로배우 김인태가 1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김인태는 12일 오전 경기 용인시 기흥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생을 마감했다. 그는 전립선암, 파킨슨병, 근무력증 등으로 투병해왔다.

그는 드라마 ‘무인시대’, ‘전원일기’, ‘태조왕건’, ‘발리에서 생긴 일’,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김인태의 아내인 백수련은 인터넷 매체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평생 성실했고, 심성이 고왔던 사람이다. 그저 감사할 뿐이다”라며 “고통 속에 삶을 유지하는 모습이 늘 안쓰러웠는데, 막상 남편이 세상을 떠나니 내 곁에 조금 더 있어 줬으면 하는 마음도 생긴다. 고생 많으셨으니 이제 푹 쉬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자녀로는 영화 ‘다찌마와리’, ‘부당거래’ 등에서 활약한 배우 김수현이 있다. 김수현은 대전 공연 중에 부친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은 빈소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