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방산·보안 수출상담회 '한국 방산·보안 수출주간' 개최
KOTRA, 방산·보안 수출상담회 '한국 방산·보안 수출주간' 개최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8.09.1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KOTRA(사장 권평오)가 11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일산 등에서 '2018 한국 방산·보안 수출 주간(KODAS, Korea Defense & Security Week)'을 개최한다.

2011년 이래 올해 9회를 맞는 KODAS는 국내에서는 유일한 방산·보안 분야 전문 수출상담 행사다.

11일에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해외 26개국 56개 바이어가 국내기업 100개 사와 상담할 예정이다. 바이어들은 각국 국방부, 군납 기관, 방산·보안 에이전트 등으로, 지역별로는 아시아(17개사), 유럽(14개사), 중동(13개사), 아프리카(9개사), 중남미(5개사)로 나뉜다.

KOTRA 관계자는 "국내 방산·보안 중소중견기업은 기술수준이 높고 가격경쟁력도 있지만 민수나 내수시장 위주로 사업을 해와, 그동안 해외진출이 부진했다"며 "이번 상담회에 우리 기업은 ▲무기류, 군용차량, 방폭쉘터 등 방산물자 ▲고속무선전송장치, 디지털 포렌식 솔루션, 도청탐지 등 IT 보안기술 ▲드라이아이스세척기, 오일여과기 등 산업용품의 다양한 품목을 가지고서 해외진출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12일에는 바이어들이 일산 KINTEX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efense Expo Korea, DX KOREA) 현장을 찾는다. DX Korea는 지상무기전시회로,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인 250개 사가 참가해 한국 방산·보안 우수성을 바이어에게 선보인다.

마지막 날인 13일에는 우리기업 20개 사가 미국 국방부의 해외 유망방산기술 발굴프로그램인 FCT(Foreign Comparative Testing) 세미나, 수출상담회를 통해 미 국방조달시장 진출을 타진한다.

지역분쟁, 테러 등 국제 안보위협이 고조되는 환경에서 우리나라는 방산·보안 전문 수출상담회(KODAS)와 전시회(DX KOREA)를 연계 개최해 해외 바이어의 주목을 받은 가운데, 산업연구원(KIET) 분석에 의하면 최근 5년간(2012-2016) 방위산업은 자동차, 조선 등 주력산업을 제치고 생산, 수출증가율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2016년 생산 대비 수출액 비중은 13.6%(선진국 경우 25-75%)로서 여타 산업인 철강 29.2%, 자동차 40.7%, 조선 67.4%에 비해 낮아 수출시장 개척노력이 더 필요하다는 것이 KOTRA 측의 분석이다.

신동준 KOTRA 방산물자교역지원센터장은 "우리 방위·보안 산업은 높은 경쟁력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해외진출이 부족한 대표적인 분야"라며 "산업의 근간이 되는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이번 KODAS를 해외진출의 계기로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