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사이버대 한국어문화학과, 스페인 대학 전임교원 임용 졸업생 특강 진행
경희사이버대 한국어문화학과, 스페인 대학 전임교원 임용 졸업생 특강 진행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8.08.18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사이버대학교 한국어문화학과가 한누리 교육 현장 이야기' 행사를 개최하고, 오는 9월부터 스페인 살라망카 대학에 한국어 교수로 임용된 최지윤 졸업생(11학번)의 특강을 진행했다. <사진제공=경희사이버대학교>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경희사이버대학교 한국어문화학과가 지난 4일 '한누리 교육 현장 이야기' 행사를 개최하고, 오는 9월부터 스페인 살라망카 대학에 한국어 교수로 임용된 최지윤 졸업생(11학번)의 특강을 진행했다.

한국어문화학과 졸업 이후 경희대 교육대학원에 진학해 멕시코에 해외파견을 다녀온 최지윤 졸업생은 "언어의 장벽 차이로 멕시코에서 힘든 점이 많았다. 그러나 힘들고 지칠 때 마다 한국어문화학과 교수님들과 선배들에게 조언을 들으며 힘을 냈다"면서 "졸업 이후에도 교수진, 선배들과 꾸준한 소통을 통해 힘들었던 멕시코 생활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최지윤 졸업생은 멕시코 나야리트 주에 있는 테픽 세종학당에서 1년간 교원으로 지내며 다양한 직무를 경험했다.

최 졸업생은 "모든 답은 학교생활에 있다. 한국어문화학과에서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특강과 학과 교육프로그램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 열심히 학교생활에 임하면 새로운 기회가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경희사이버대학교 한국어문화학과장인 방성원 교수는 "한누리 교육현장 이야기는 한국어문화학과의 우수한 커리큘럼 중 하나다. 생생한 현장 체험 이야기를 전해준 최지윤 학생의 강의 덕분에 한국어문화학과 학생들이 진로에 많은 도움을 받았을 것"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