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 비교견적 집닥, 론칭 3주년 통계자료 발표
인테리어 비교견적 집닥, 론칭 3주년 통계자료 발표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8.08.10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집닥>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인테리어 비교견적 중개 서비스 전문기업 집닥(대표 박성민)에서 서비스 론칭 3년 만에 누적 견적 84,000, 누적 거래액 1,200억 원 달성했다고 밝혔다.

론칭 3주년을 기념해 발표한 통계 자료는 지난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발생한 견적 총 3만여 건을 토대로 주거공간 인테리어 계약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주거공간 평수 구간별 비율 전체 기준 99~129㎡(30~39평)가 36.4%로 가장 높으며, 66~96㎡ (20~29평)이 30.7%, 132~161㎡ (40~49평)이 12.2%, 33~63㎡ (10~19평)이 11.6%로 나타났다. 수도권 지역의 주거공간 평균 평수는 101.8㎡(30.8평), 지방 지역의 주거공간 평균 평수는 109.7㎡(33.2평)로 집계됐다.

주거공간별 상세 평균 평수는 아파트가 106.4㎡(32.2평)으로 가장 높으며, 주택이 103.1㎡(31.2평), 빌라가 82.6㎡(25평), 원룸이 42.6㎡(12.9평)로 나타났다. 주거공간 전체 평균 평수는 31.2평으로 집계됐다.

해당 기간 동안 집닥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전체 사용자 977,807중 여성이 65.3%로 남성 34.7%보다 약 1.88배가량 높게 집계됐다. 사용자 연령분포는 25~34세가 27.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35~44세가 26.2%, 45~54세가 18.6%로 나타났다.

집닥은 2015년 8월 인테리어 중개서비스 집닥 플랫폼을 론칭한 이후 전국 450여 곳의 인테리어 업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인테리어 비교견적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집닥 강창민 마케팅총괄 이사는 "집닥은 사용자에게 최상의 인테리어 업체 매칭 시스템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해서 인테리어 통계 데이터를 분석해왔다“며 “다른 주거형태 대비 20평 미만 혹은 원룸형 주거공간의 계약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점을 보완하기 위해 실질적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부분시공 공사를 강화해왔고 분기별 마케팅 효율을 높여왔다. 1인 가구 수의 증가 등 지속해서 변하는 가구 형태에 맞춰 최적화된 인테리어 온라인 상품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