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북갤러리 리뷰
공지영의 ‘표리부동’한 ‘해리’… 누구를 저격하는가
<사진출처= 연합뉴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지난달 30일 출간된 공지영 작가의 신작 『해리』에서는 절대 선(善)을 대표할 것 같은 사람들이 악행을 저지른다. 한 마디로 응축한다면 ‘표리부동(表裏不同).’ 공지영 작가는 지난 30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를 ‘악이 탈을 썼다’고 표현했다. 그는 “진보의 탈, 민주의 탈을 쓰는 것이 돈이 된다는 사실을 체득한 사기꾼들이 몰려오고 있다는 것을 감지했다”며 “향후 몇십년 동안 우리가 싸워야 할 악은 진보의 탈, 민주의 탈을 쓰고 엄청난 위선을 행하는 그런 무리가 될 것이라는 감지를 이 소설로 형상화했다”라고 말했다. 공지영 작가의 예견이 맞는 것인지는 모르지만, 최근 우리 사회에는 그런 의심을 불러일으킬만한 사건들이 꽤나 발생한다.

『해리』에는 인간이 가진 마지막 자비심과 연대감, 약한 자에 대한 선의, 페미니즘과 진보를 팔아 돈을 얻는 신부와 그 신부와 공모한 ‘해리’가 등장한다. 공 작가는 소설 내에서 이들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표리부동함을 표현했다. 소설 속에서 그들은 페이스북에 ‘참으로 여성들이 당하는 아픔을 신부인 제가, 남자인 제가 어찌 다 헤아릴 수 있겠습니까’라는 식의 게시글을 쓰고 겸손과 봉사에 관해 말하지만, 겉으로는 성폭력을 저지르고 부정 축재를 한다.

공 작가는 소설의 초입에 ‘이 소설은 허구에 의해 씌어졌다’라고 명시했지만, 소설은 2016년 드러난 ‘대구 시립 희망원 인권 유린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고 알려졌으며, 이 사건은 가톨릭교회의 부정과 연관됐다. 또한 공 작가는 이 소설을 쓰기 위해 사건 현장으로 뛰어들어 5년간 취재했다고 하니, 이 소설은 완전한 사실도, 완전한 거짓도 아닌 것이다.

따라서 소설을 읽고 나서는 공포감이 생길 수밖에 없다. ‘우리 주변의 선을 표방하는 사람들이 표리부동하게도 실제로 악을 자행할지도 모른다’는 의심 때문이다. 이러한 공포감은 최근 ‘표리부동함’이 의심되는 몇몇 인물들과 얽혀 더 커진다.

대표적으로 공지영 작가와 연관돼있기도 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다. ‘인권 변호사’라고 알려졌으며 진보 진영을 대표해왔던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과거 배우 김부선과 불륜을 저질렀다는 의혹과 성남시에 기반을 둔 조폭과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의혹만 있을 뿐 그 어떤 증거도 명백한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일부 대중은 의혹만으로도 이 지사가 실제로 그랬을지 모른다는 공포감에 시달린다. ‘아닌 뗀 굴뚝에 연기 나랴’는 식으로 의혹을 진실로 규정해버리는 사람도 더러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도 마찬가지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을 도운 진보진영의 핵심인사라고 알려졌으며 과거 도덕적으로도 깨끗하다는 평이었으나 지난 대선 때 ‘드루킹’ 김모씨와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출석해 조사받고 있다.

누구보다도 깨끗해야 할 종교계의 장들도 지난 5월 논란이 있었다. MBC ‘PD 수첩’은 조계종의 설정 총무원장과 현응 교육원장을 둘러싼 숨겨진 자녀, 학력 위조, 사유재산 은닉, 성폭력 의혹을 제기했다.

모든 것이 의혹이긴 하지만 대중은 공포에 떨고 있다. 당최 누구를, 어떤 소문을 믿어야 할지 모르겠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국가가 이들로 인해 불신(不信)과 분열의 사회로 나아가고 있다고도 한다. 이들 때문에 중요한 일을 처리해야 할 시간에 남을 의심하고 있으니 사회가 정체되는 ‘국가적 낭비’라는 시각도 있다. 억울할 수도 있지만 의혹의 당사자는 자의든 타의든 사회와 대중을 어지럽게 한 죄(?)를 범한 것이고 대중에게는 빚이 생긴 것이다. 그 빚을 갚기 위해서라도 이들은 대중의 공포감을 해소하기 위해 자신의 ‘표리부동’한 의혹을 해명하는 데 적극 노력해야 한다. 적극적이지 않으면 의심만 증폭될 뿐이다. 한편, 대중은 이 모든 ‘표리부동’이 아직은 의혹일 뿐이라는 사실을 염두에 둬야 한다. 진실 규명을 위해 의혹을 제기할 수는 있지만, 그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때까지 속단해서는 안 된다.

김승일 기자  present33@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개섬 2018-08-11 17:24:53

    공작가가 좌파의 속성을 간파한것 같긴한데 아직도 먼듯   삭제

    • 미친아줌마 2018-08-11 08:14:09

      정신나간아줌마가 이재명 끌어내릴려고하는데 이런적폐 아줌마 뒷조사해라 거진마인드가 쓰레기급이다   삭제

      • 독사의 혓바닥 2018-08-10 22:36:23

        관점에 따라서 모든 인간은 다 표리부동하다 그러나 모든 인간이 너처럼 돈쳐벌려고 위선은 안떤다 사둔 남말하고 자빠졌네   삭제

        • 공구라 2018-08-10 21:21:04

          이리와, 같이 밥먹자 해놓고, 처먹었으면 돈을 내 새꺄. 돈 안내면 사기쳐서 공짜로 처먹었다고 소문낸다...이러면 누가 누굴 협박한거냐? 이재명이 유부남인걸 첫날밤에 알았다면서, 어떻게 15개월을 총각행세에 속아? 이런 거짓말을 퍼뜨리겠다고 위협하는 짓이야말로 더러운 협박질이지. 김부선이 협박의 피해자? 웃기지좀 마. 이런걸 분간 못하면 대갈통 속이 뇌가 아니라 곱창인거지. 공지영만큼 페미니즘 팔아, 오지게 정의 팔아 돈버는 사람이 또 누가 있을까.   삭제

          • 상식인 2018-08-10 18:25:33

            표리부동한 해리는 공지영 자신을 말하는 것...
            그걸 못알아채는 건 한국사람들 수준들이 저열하기때문..   삭제

            • 안양 2018-08-10 11:18:29

              무슨 공포? 이재명의 억울함은 생각도 않냐? 김부선의 허언. 김사랑은 경찰출석 거부하며 자살하겠다고. 경찰이 위치추적하여 찾아 어머니한테 인계할려고 했는데 어머니가 거부. 김사랑은 죽겠다고 난리. 그래서 안정제놓고 안정시킨게 닙치고 강제입원이냐? 뒈질라믄 뒈져라고 놔둬야 되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책 읽는 대한민국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