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2018 책의 해에 열린 '서울국제도서전'
[포토] 2018 책의 해에 열린 '서울국제도서전'
  • 이태구 기자
  • 승인 2018.06.2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이태구 기자] 서울국제도서전이 25년만에 지정된 '책의 해'에 열려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20일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코엑스에서 진행된 서울국제도서전은 국내외 총 228개의 부스로 구성돼 라이트노벨 페스티벌, 주빈국 체코의 '12개의 세계', 현대 체코 아동도서 일러스트레이터와 만화작가의 작품 등이 전시됐다.

또한, 정유정-지승호 작가의 『이야기를 이야기하다』, 이승우 작가의 『눈물 참은 눈물』 곽아람 작가의 『결국 뉴요커는 되지못했지만』 등 총 10 여 종의 신간이 전시돼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