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지역서점 역사 한눈에'… 한국서련, 서울국제도서전서 전시관 운영
'우리나라 지역서점 역사 한눈에'… 한국서련, 서울국제도서전서 전시관 운영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8.06.15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한국서점조합연합회>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한국서점조합연합회는 2018 서울국제도서전에 참여해 '지역서점 종합전시관 북#(이하 북샵)을 운영한다. 

북샵은 오랫 동안 우리 곁에 자리하고 있는 지역서점의 역사와 흐름을 살펴보면서 지역서점 친환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부스는 코엑스 A홀 I11지점에 마련되며 전국 지역서점에서 가져온 도서 관련 물품도 전시된다. 

다양한 행사도 마련됐다. 그림책 저자가 진행하는 1인극 공연 '책읽어 주는 책방'과 아이와 함께 퀴즈 이벤트 등에 참여할 수 있는 순서가 마련돼 '책 읽는 문화'를 전파할 계획이다. 

한국서점조합연합회 관계자는 "역사와 전통이 살아 있는 지역서점에 대해 알수 있는 다양한 전시를 마련했다"며 "서점은 단순히 책만 파는 곳이 아니라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국제도서전은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