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고서와 독특한 서점을 한 자리에서… 순화동천 ‘탐서여행’
전 세계 고서와 독특한 서점을 한 자리에서… 순화동천 ‘탐서여행’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8.06.1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순화동천 홈페이지>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 세계 고서와 서점 사진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게 됐다.

도서출판 한길사는 복합문화공간 ‘순화동천’에서 서점 및 고서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전시의 주제는 ‘책을 탐하다’는 의미의 ‘탐서 여행’이다.

전시된 서점 및 고서 사진들은 『세계서점기행』의 저자이기도 한 김언호 한길사 대표 겸 출판도시문화재단 이사장이 전 세계를 돌며 찍은 것으로 전두환 정권 시절 검열받아야 했던 오장환 시인의 장편시 ‘전쟁’ 등의 원고 사진이 포함됐다.

김언호 대표는 "순화동천의 전시공간을 직접 찍은 책 사진으로 새로 꾸몄다“며 ”옛날에 간행된 우리 고서들은 정말 아름답다. 30년도 더 전에 네팔의 히말라야 산록에서 책 읽는 어린이도 찍었다. 세계의 아름다운 서점도 찍었다. 책과 독서가 보다 창조적이고 민주적인 공동체를 구현하는 역량이라는 생각을 하면서 책 사진을 찍었다"고 말했다.

입장료는 없다. 순화동천 관계자는 “다른 전시가 기획될 때까지 앞으로 '탐서 여행' 전시를 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