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9시에 양측 이동 10시에 기념사진 촬영… 중계는?
북미정상회담, 9시에 양측 이동 10시에 기념사진 촬영… 중계는?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8.06.12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북미 정상회담의 시간이 화제가 되고 있다. 싱가포르와 비교할 때 한국 시각은 1시간 빠르다.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시각으로 12일 오전 9시에 각자의 숙소에서 출발해 정상회담 장소인 싱가포르 센토사섬에 위치한 카펠라 호텔로 이동할 예정이다.

오전 10시에는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기념사진 촬영이 있을 예정이며, 10시 15분경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그리고 각자의 통역만 자리하는 단독회담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45분 정도의 단독회담이 끝나고 11시에는 양측 참모들이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이 12시 30분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12일 KBS 1TV, MBC, SBS, JTBC 등에서는 정상회담 관련 방송을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