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노출 사진 복구한 페이스북… 불꽃페미액션 "싸우는 여자가 이긴다"
가슴노출 사진 복구한 페이스북… 불꽃페미액션 "싸우는 여자가 이긴다"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8.06.03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이 삭제 처리했다가 재공개한 사진. 지난달 26일 '월경페스티벌'에 참여한 여성들이 가슴 노출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사진출처=불꽃페미액션 페이스북>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이 2일 페이스북 코리아 본사 앞에서 여성 가슴 노출 사진을 음란물로 규정한 페이스북 정책에 항의하며 '가슴노출'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후 페이스북은 앞서 삭제 처리했던 가슴 노출 사진을 공개로 전환했고, 이에 불꽃페미액션은 "저희의 승리"라고 밝혔다. 

앞서 불꽃페미액션 회원 10여명은 2일 오후 1시께 서울 역삼동 페이스북 코리아 사옥 앞에서 "남성의 가슴은 문제없고 여성의 가슴만 음란물이냐"라고 페이스북 정책을 규탄하면서 상의와 속옷을 벗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들이 이런 퍼포먼스를 벌인 이유는 지난달 29일 불꽃페미액션이 페이스북에 게재한 상의노출 사진을 페이스북이 음란물로 규정해 제재를 가했기 때문이다. 사진에는 지난달 26일 열린 '월경페스티벌'에 참여한 여성들이 상의탈의 시위를 벌이는 모습이 담겼다. 당시 페이스북은 해당 사진을 삭제하며 '나체 이미지 또는 성적 행위에 관한 페이스북 규정을 위반했다'며 계정 1개월 정지 처분을 내렸다. 

2일 벌어진 불꽃페미액션의 집회 이후 페이스북은 앞서 가해던 제재를 해제했다. 페이스북측은 "규정을 위반하지 않은 귀하의 게시물이 당사의 오류로 삭제됐습니다. 불편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해당 콘텐츠를 복원하고 관련 계정에 적용되었던 차단을 해제하였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한편 삭제됐던 사진을 다시 공개했다. 

이에 불꽃페미액션은 "싸우는 여자가 이긴다. 싸우는 우리가 이긴다. 싸우는 페미가 이긴다. 게시물 탈을 완료하였습니다. 저희의 승리입니다. 우리의 투쟁은 역사가 기억할 것입니다. 여성의 몸이 성적 대상화되지 않는 그 날까지 불꽃페미액션은 투쟁하겠습니다. 한 사람의 열 걸음보다 열 사람의 한 걸음이 세상을 바꿉니다. 함께 행동하고, 분노하고, 싸우는 분들이 있어 힘이 납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