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망상 작렬 폭소 에세이 『아무래도 방구석이 제일 좋아』
[리뷰] 망상 작렬 폭소 에세이 『아무래도 방구석이 제일 좋아』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8.05.2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시온이라는 작가의 손을 거치면 평범한 일상의 한 조각도 재미있고 기묘한 사건이 된다. 이 책은 『마호로 역 다다 심부름집』, 『배를 엮다』등으로 이미 국내 독자 사이에서 두터운 고정 팬을 거느리고 있는 미우라 시온의 새로운 에세이다. 

자타가 공인하는 방구석 만화광인 저자는 이 책에서 '덕후력'을 마음껏 뽐내며 학창시절부터 접해 온 만화와 그 안의 캐릭터들을 맛깔나게 삶 속으로 끄집어낸다. 게다가 취미는 가능한 한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기라고 밝힌 그는 시종일관 '셀프 디스'를 선보이며 망상에 빠진 자신의 모습에 자조적인 웃음을 연발한다. 

이런 미우라 시온의 특징은 그녀의 일상과 결합해 유쾌하고 다채로운 이야깃거리로 터져 나온다. 친하게 지내는 동료와 술을 마시고 아침까지 웃고 떠들며 망상의 나래를 펼치는 일상, 사사로운 일상다반사를 자신만의 세계관에 대입해 보는 상상, 화려한 공연 비디오를 보며 눈물 흘리고 감동하지만, 막상 집에는 장 봐 온 엄마가 부엌에서 부스럭거리는 생활 소음이 가득한 현실에 풋 하고 웃음이 터진다. 

아무것도 아닌 평범한 일상이 작가의 손을 거치면 마치 그림이 그려질 듯한 만화 같은 유쾌한 콩트가 된다. 그러면서도 좋아하는 밴드를 보기 위해 지방으로 내려갔다가 '밴드란 무엇인지', 공연을 보면 왜 애달파지는지 깊이 고민하기도 하고, 우리가 흔히 알 법한 일본 정치인들에게 일침을 놓기도 하며, 작은 쥐의 죽음으로 인생의 덧없음을 논하기도 한다. 미우라 시온의 일상에서의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턱턱 숨이 차오르는 장마에 들어가기 직전의 산뜻한 계절을 연상시키는 에세이다. 

『아무래도 방구석이 제일 좋아』
마우라 시온 지음| 전경아 옮김| 을유문화사 펴냄 | 260쪽 | 12,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