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문, 과거 공용 화장실서 여성 몰카 찍어?… 집행유예 2년
문문, 과거 공용 화장실서 여성 몰카 찍어?… 집행유예 2년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8.05.25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가수 문문이 2년 전 공용 화장실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하다가 적발돼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문의 소속사는 사실을 확인하고 문문과의 전속 계약을 파기했다.

한 매체는 문문이 2016년 8월, 강남의 한 남녀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불법촬영하다가 적발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고 25일 보도했다.

문문의 소속사 하우스오브뮤직은 25일 보도문을 내 “문문과의 전속 계약을 해지하고 문문의 전국투어와 행사 등의 일정도 취소했다”고 밝혔다.

하우스오브뮤직은 보도문에서 “문문과 전속 계약 전에 일어났던 사건으로 당시에서는 인지하지 못하고 있던 상황”이라며 “해당 사건이 사회적 파장이 클 것으로예상되고, 아티스트와의 커뮤니케이션 관계에 있어 상호 간의 신뢰가 지속할 수 없다는 판단으로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습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동혁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권동혁 070-4699-7165 kdh@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