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유니타스 "DIY 일터 만든다"
에스티유니타스 "DIY 일터 만든다"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8.05.1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에듀테크 기업 에스티유니타스(ST Unitas)가 '자율출퇴근제'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에스티유니타스 관계자는 "휴가·업무 환경 등을 직원 개개인의 업무 및 생활패턴에 맞춰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는 근무환경 개선안을 통해 일과 삶을 스스로 디자인할 수 있는 'DIY(Do It Yourself) 일터' 만들기에 적극 나선다"고 말했다.

우선 에스티유니타스는 직원 개개인의 업무 특성 및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자율적으로 업무시간을 조절할 수 있는 자율 출퇴근제인 'DIY 출퇴근'을 실시하기로 했다. 'DIY 출퇴근'은 11시부터 4시까지의 공통 업무시간인 코어타임을 포함해 주 40시간의 근로시간만 지키면 자유로운 업무 스케줄링을 할 수 있는 자율 출퇴근제도다.

휴가 또한 'DIY 휴가제'로 개편하며 상사 결제 프로세스 자체가 직원들의 자유로운 휴가 사용에 제약이 될 수 있음을 고려해 신청서에 통상 작성하는 휴가 사유 기재란을 없앴다.

아울러 초등학교 입학 자녀를 둔 학부모에게 주어지는 '워킹맘 방학(1달)', 근속 3년 직원에 대한 리프레쉬 휴가인 'ST 방학(2주)', 생일자에게 주어지는 '생일반차' 등 연차에 가산되지 않는 기존 복지제도도 적극적인 사용을 장려하기로 했다.

에스티유니타스는 업무 프로세스 혁신 프로젝트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사내 커뮤니케이션에 특화된 '업무용 메신저'를 도입하고, 업무시간 외 카톡을 통한 업무지시를 금지함으로써 퇴근 후 불필요한 업무 커뮤니케이션을 차단할 예정이며, 직원들의 생산성을 저하시키는 비효율적인 프로세스와 시스템 로직을 개선한 새로운 업무자동화 시스템 구축을 통해 업무의 효율성도 점차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에스티유니타스 근무환경 혁신위원회 관계자는 "그동안 에스티유니타스는 직원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업계를 바꾸고 회사를 성장시켜 온 만큼, 이번 근무환경 혁신 프로젝트 또한 직원들이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직원들의 업무 자율성을 극대화한 'DIY' 콘셉트의 근로문화 개선을 통해 보다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일터로 만들고, 궁극적으로 직원과 회사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문화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