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북고위급회담 ‘무기연기’… 태영호·맥스선더가 이유
북한, 남북고위급회담 ‘무기연기’… 태영호·맥스선더가 이유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8.05.1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북한이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남북고위급회담 중지’를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한미 공군의 연례적 연합공군훈련인 ‘맥스선더’와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공사의 국회 출판 기념행사를 이유로 들었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새벽 3시 “11일부터 남조선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 썬더’ 련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있다”며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를 겨냥하여 벌어지고 있는 이번 훈련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로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 반도 정세 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다”고 보도했다.

이어 “특히 남조선당국은 우리와 함께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 노력하자고 약속하고서도 그에 배치되는 온당치 못한 행위에 매달리고 있으며 천하의 인간쓰레기들까지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판문점 선언을 비방·중상하는 놀음도 버젓이 감행하게 방치해놓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문구 속 ‘국회’에 대한 언급은 태영호 전 공사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태 전 공사는 지난 14일 출판 기념 기자간담회와 국회 강연에서 “김정은이 원하는 체제 안전 보장은 우리가 생각하는 CVID로는 달성할 수 없다”며 “가장 현실적인 시나리오는 북핵 위협 감축, 감소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책 『3층 서기실』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성격이 대단히 급하고 즉흥적이며 거칠다”, “고래고래 고함을 지르고 쌍욕을 했다”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책 제목인 ‘3층 서기실’은 김정일·김정은 부자를 신격화하고 세습 통치를 유지하기 위한 컨트롤타워 조직이다.

한편,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16일에 개최하자고 15일 오전 9시쯤 제안했으며, 15시간여 만에 일방적으로 ‘무기 연기’를 통지한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