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신임사장에 권평오 前 사우디아라비아 대사
KOTRA 신임사장에 권평오 前 사우디아라비아 대사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8.03.29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평오 신임사장. <사진제공=KOTRA>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KOTRA는 KOTRA 신임사장에 권평오(權坪五 61) 전 사우디아라비아 대사가 임명됐다고 밝혔다.

오는 4월 2일 취임할 예정인 권 신임사장은 한국외국어대학교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27회로 1984년 공직에 입문했다. 상공부 사무관을 시작으로 ▲駐 EC대표부 상무관 ▲산업자원부 무역진흥과장 ▲지식경제부 지역경제정책관, 대변인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을 역임했다. 산업부 무역투자실장 시절 유연한 상황판단과 분석능력으로 정평이 높았으며, 지경부 대변인 시절에도 대언론 업무를 매끄럽게 처리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KOTRA 관계자는 "평소 소탈한 성품과 소통하는 리더십으로 신망이 두터운 권 신임사장은 친화력이 뛰어나 조직융합에 탁월한 능력이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면서 "산업, 무역, 통상 분야 등을 두루 거친 폭넓은 실무경험으로 KOTRA 사장에 최고의 적임자로 꼽히고 있어 내부에서도 환영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어 "권평오 신임사장은 과거 산업부 재직 시절 KOTRA 지원업무를 세번(사무관, 과장, 실장)이나 담당하면서 누구보다도 KOTRA의 사정을 잘 알고 있어 새로운 경영환경에 맞춰 KOTRA의 혁신을 잘 이끌 것으로 기대된"며 "재외공관 대사를 거치면서 국제 감각까지 갖춰,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시장 진출과 글로벌 일자리 창출 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과거 산업부에서 무역진흥 업무 수행 시 지방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활성화, 내수 중소기업의 수출기업화 등 당시 상황에 맞는 굵직한 중소기업 지원 대책을 수립해 추진한 적이 있어서 새 정부의 '사람중심 무역진흥' 정책을 일선에서 충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