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문화
문체부, 문화예술계 '성폭력 신고 상담 센터' 열어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문화예술계 성폭력을 신고하고 상담할 수 있는 창구가 열렸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12일 문화예술분야 성폭력 사건 피해자를 지원하는 ‘특별 신고·상담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센터는 피해자의 상담부터 신고, 법률지원, 치유회복 프로그램 등 종합 서비스를 지원하며 문화예술, 콘텐츠, 관광, 체육 분야에 종사하는 피해자와 대리인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상담과 신고는 문화예술계 전용 전화와 온라인 비공개 상담, 우편으로 가능하다.

한편, 문화예술분야 성폭력 사건 조사를 위한 ‘특별조사단’도 12일부터 업무를 시작했다. 특별조사단은 문체부, 국가인권위원회,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돼 100일간 운영되며 △사건 조사 및 실태 파악을 통한 피해자 구제 △가해자 수사 의뢰 △특별 신고·상담센터와 연계한 2차 피해 방지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김승일 기자  present33@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책 읽는 대한민국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