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북갤러리 포토인북
깊고 맑은 봉정암 순례길이규만의 『설악산 봉정암 가는 길』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설악산 깊숙이 자리한 백담사의 부속암자인 봉정암은 신라 선덕여왕 때 지어진 고찰로 대표적 불교 성지인 5대 적멸보궁 중 하나이다. 젊은 시절 이 봉정암을 찾았다가 7년이나 머물고 다시 속세로 내려온 저자는 『설악산 봉정암 가는 길』에서 봉정암에 대한 깊은 소회와 아름다운 설악산 사계의 풍광을 담았다.

봉바위 <사진출처=참글세상 출판사>

적멸보궁 법당을 정면으로 보면 아슬아슬하게 얹혀 있는 바위가 봉바위로, 자장율사께서 봉황새를 따라오다가 봉황이 이 바위 위에서 세 바퀴를 돌고 앉아 이상하게 여겨 주위를 둘러보고 이곳이 길지임을 알고 터를 잡았다고 한다.

수심교 계곡 <사진출처=참글세상 출판사>

백담사로 들어가는 수심교를 건너다보면 계곡에 무수히 많은 돌탑들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하나하나 정성을 들이고 소원을 담은 탑들은 돌 만큼 많은 사람들이 쌓았으리라.

용아장성 <사진출처=참글세상 출판사>

돌계단을 지나 더 가팔라진 철계단을 지나니 마치 백룡이 하늘로 승천하는 것 같은 긴 폭포가 눈을 사로잡는다. 천하절경. 바로 이곳이 천하절경인 곳이다. 뒤를 돌아보니 용아장성의 바위 봉우리가 든든한 이빨로 하늘을 먹어치울 것 같은 위용으로 뻗어있다.

불뇌보탑 <사진출처=참글세상 출판사>

이 탑은 고려시대에 조성한 탑이라고 하지만 신라시대의 양식을 이어받은 탑으로, 강원도 지방문화재에서 승격하여 국가 보물 1832호로 지정됐다.

 

『설악산 봉정암 가는 길』
이규만 지음 | 참글세상 펴냄 | 153쪽 | 12,000원

김승일 기자  present33@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책 읽는 대한민국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