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기업/금융
건설노조, '잇따른 현장 사고' 포스코 건설 특별근로감독 촉구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전국건설노동조합과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건설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촉구하고 있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 <사진출처=연합뉴스>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노동부는 지난 일주일간 건설 현장에서 1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포스코건설 전체 현장에 대해 특별근로감독을 해야 한다"며 포스코건설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촉구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들은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공사 현장에서는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노동자들이 새벽부터 밤까지 중노동에 시달려야 했고 불법 다단계 하도급이 판치고 있다"면서 "또 다른 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고용노동부는 신속하게 특별근로감독을 해야 한다"면서 "철저하게 진상을 조사하고 예방대책을 수립해 안전총괄 책임자인 포스코건설을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건설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촉구하고 있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전국건설노동조합.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달 2일에는 포스코건설이 시공한 해운대 엘시티 공사 현장에서 구조물이 추락해 4명이 숨지고 4명이 크게 다쳤고, 지난 7일에는 인천 송도의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도 지반이 주저앉으며 콘크리트 펌프차가 전도돼 1명이 숨졌다.

건설노조는 사고 이후 포스코건설이 안전 대책을 점검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고양이에 생선 맡기는 격인 대책"이라며 "작업중지로 인한 건설 일용노동자의 생계 문제도 포스코건설이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진호 기자  05library@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책 읽는 대한민국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