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남녀 연애를 자극하는 영화 ‘치즈인더트랩’
봄철 남녀 연애를 자극하는 영화 ‘치즈인더트랩’
  • 유지희 기자
  • 승인 2018.03.08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유지희 기자] 웹툰, 드라마 모두 인기몰이에 성공한 <치즈인더트랩>이 이번엔 영화로 관객들을 만난다. 7일 오후 용산아이파크 CGV에서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드라마에 이어 영화까지 주연을 맡은 유정役의 박해진과 여주인공 홍설과 닮은 외모의 오연서, 백인하役의 유인영까지 탄탄한 캐스팅으로 <치즈인더트랩>은 제작 전부터 입소문이 타면서 관심을 모았다.

영화 <치즈인더트랩>을 연출한 김제영 감독은 "영화라는 매체의 특성을 살려 2시간가량의 시간 동안 몰입도를 최대한 끌어내 원작의 오리지널리티를 느낄 수 있게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박해진은 드라마에 이어 영화에서도 유정역을 맡아 연기하는데 어떤 어려운 점이 있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드라마에서는 16부작으로 제작됐는데 영화에서는 2시간 분량으로 함축해야 돼 그 짦은 시간에 ‘유정’ 이라는 케릭터를 보여줘야하는다는 점에서 어려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홍설 단짝친구로 남보라役에 캐스팅된 산다라 박은 "영화 촬영 동안 (오연서와의) 호흡은 좋았다”며 "영화 촬영이 끝나고 오연서와 친해졌다 그 후 계속 연락하며 지내고 있다”며 친분을 과시했다.

영화 <치즈인더트랩>은 모든게 완벽하지만 베일에 싸인 선배 유정(박해진 분)과 평범하지만, 매력이 넘치는 여대성 홍설(오연서 분)의 아슬아슬한 로맨스를 그린 로맨스 스릴러 영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