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서점지원 정책으로 서점 수 감소 폭 ‘둔화’
지역서점지원 정책으로 서점 수 감소 폭 ‘둔화’
  • 권보견 기자
  • 승인 2018.02.26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한국서점조합연합회>

[독서신문 권보견 기자] 최근 2년간 전국 서점의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감소폭은 둔화됐으며, 도서외 복합상품을 팔고 있는 기타 서점의 창업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따. 한국서점조합연합회(이하 한국서련)가 최근 발간한 『2018.한국서점편람』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7년 말 현재 도서만 판매하는 순수서점은 1,536개로 2015년 말 대비 23개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3년 대비 2015년 66개 감소에 비해 감소 추세가 다소 둔화된 것으로 강화된 도서정가제 시행 및 지자체의 서점지원 조례 확산에 따른 지역서점 지원 활동 등 한국서련과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역서점 활성화 정책 지원의 효과로 보인다.

이 가운데 문구류와 북카페 등을 겸업하는 서점을 포함한 전국 일반서점의 숫자는 2,050개로 2015년말 대비 3.2%가 줄어들며, 9.2%가 감소했던 2년 전 조사치에 비해 다소 줄어든 경향을 보였다.

일반서점 기준으로 면적별 특징을 살펴보면 전용면적 20평 미만이 27.5%, 약 20평에서 50평의 서점이 45%로 나타나 합계 72.5%로 대부분이 서점이 50평 미만의 서점으로 나타났다. 2003년 이래 꾸준히 증가하다가 2년 전 첫 감소세를 기록했던 약 100평 이상 서점의 수가 다시 283개에서 303개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50평 이상 100평 이하인 서점의 수는 2015년 346개에서 2017년 247개로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역별 서점 분포를 보면 서울과 6대 광역시에 소재한 서점이 총 1,110개로 전체의 54.1%를 차지했고, 지방은 45.9%로 지역별 편차를 보였다. 특히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서점이 한 곳도 없는 지역은 총 6곳으로, 기존 인천시 옹진군, 경북 영양군․울릉군․봉화군 ,전남 신안군 등 3곳에 이어 경남 의령군 등 1곳이 서점이 없는 지역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서점이 단 한 곳뿐인 서점 멸종 예정 지역도 총 43곳으로 추가로 없어질 가능성도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1개 서점당 인구는 평균 25,218명으로 집계됐으며, 서점당 학교수는 11.4개, 서점당 학생수는 4,720명이었다. 서점당 평균영업시간은 일 12시간, 주 6.5일 영업하며, 매장의 위치는 1층 43.2% , 학교앞이 22.9%, 주택가가 12.5% ,상가는 10.1%, 시내(역세권)16.1%에 위치하고 있다. 

대형서점체인의 경우 서점 수는 늘어나고 평균 전용면적은 감소했다. 2년 전에 비해 교보문고가 25개에서 14개 늘어난 39개로 늘어난 영향으로 69개에서 84개로 늘어났고 대형서점체인의 신규매장 전용면적이 상대적으로 작아서 평균 전용면적은 417.2평에서 393.8평으로 감소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개정도서정가제 시행 이후 이슈가 되고 있는 도서이외에도 커피, 주류, 복합상품을 주로 파는 서점을 기타서점으로 분리해 조사했다. 총 301개로 조사됐으며 서울 133개, 제주 41개, 경기 25개의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서점은 편람의 일반서점 수에 합산하지 않고 별도로 집계했으며 헌책방, 도매점․총판, 할인매장, 어린이서점, 기독교서점은 이번 조사 분석 대상에서 제외했다. 

한국서련은“한국서련의 지속적인 노력하에 2016년 7월 서울시가 최초로 ‘지역서점 활성화를 위한 조례’를 제정·시행한 이래 부산, 경기, 전주, 광주 등 전국적으로 조례 제정이 이어지고 있다"라면서 "개정 도서정가제 시행 이후 전문서점과 복합서점 등 독립서점의 창업도 이슈화 되고 있지만, 지역서점 앞에 생존이라는 현실적 문제는 아직도 크다”고 말했다.

또한 “‘서점을 서점답게’ 만들 ‘책의 발견성’과 ‘지역문화 창출’이라는 지역서점 본연의 공적 역할 수행과 경영 혁신을 위해서 편법 할인없는 완전도서정가제의 시행, 지역서점인증제의 법제화, '지역서점 진흥법' 제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2018.한국서점편람』은 지난 2017년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한국서련 산하 조합에 가입한 서점과 가입하지 않은 전국 서점을 대상으로 조사해 수록한 것이다.

한편, 한국서련은 이러한 분석결과를 확인 가능한 『2018.한국서점편람』을 권당 3만원의 가격으로 한국서련 사무실을 통해서만 한정 판매한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서련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